"기후위기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한·미 기상청, 재난대응체계 맞손
"기후위기 어떻게 극복할 것인가"...한·미 기상청, 재난대응체계 맞손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3.18 16: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국 기상청장, 기후위기 관련 주요 현안 논의
2050 탄소중립 계획 공유 및 공동 방안 추진
한·미 기상청장 화상회의. (사진=기상청)
한·미 기상청장 화상회의. (사진=기상청)

정부가 미국기상청과 머리를 맞대고 기상재난과 기후위기 대응과 관련해 기술과 경험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기상청은 17일 미국기상청(청장 루이스 유첼리니, Louis Uccellini)과 화상회의를 통해 양국의 주요 현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지난해 12월 2일 개최한 '제7차 한·미 기상협력회의'의 후속으로 진행됐다. 양국 기상청장 회담의 형식으로 이뤄졌다.

양국 회의의 주된 내용은 미국기상청의 기상재난 발생에 따른 ▲재난대응체계 ▲기후변화 감시활동 협력 ▲기후위기 대응 방안 ▲장기예보 서비스 개선 등이었다. 재난대응체계와 관련하여 미국기상청이 위험기상에 대비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 영향기반 의사결정 지원서비스(IDSS) 경험을 공유하고 협력방안을 모색하였다.

특히 양국 기상청은 미국의 2050 탄소중립 공언과 탄소국경세 도입을 검토하는 시점에서 기후 탄력사회를 위한 기상기후서비스의 중요성을 인식하였다.

우리 기상청은 2050년까지의 미래기후변화 전망과 저탄소‧고탄소 시나리오별 2100년까지 극한기후 정보를 제공하는 등 한국의 계획을 소개하였고 기후변화 감시활동 협력을 강화하기 위한 2022년 서해상 대기질 공동관측 방안도 논의했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한·미 기상청의 지속적인 협력은 기상 재난대응과 기후위기 대응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한다”라며, “미국을 비롯한 세계기상기구(WMO) 회원국들과의 협력을 통하여 기후위기에 대처하고 기후탄력사회를 위한 기상기후서비스를 확대해나가겠다”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