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체 무해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소독 천연물질, 이제 쉽게 찾을 수 있다
인체 무해한 코로나19 바이러스 소독 천연물질, 이제 쉽게 찾을 수 있다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3.23 14: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막형 박테리오파지 이용해 천연물질 탐색
코로나19 예방 제품 개발 활용 및 수출에 기여
박테리오파지 파이식스 이용 바이러스 소독물질 탐색 방법 모식도. (사진=환경부)
박테리오파지 파이식스 이용 바이러스 소독물질 탐색 방법 모식도. (사진=환경부)

인체에 해가 없으면서도 바이러스 소독에 효능이 있는 천연물질을 앞으로 안전하고 쉽게 찾을 수 있을 전망이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해 4월부터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같은 외막형 바이러스 소독에 효과적인 천연물질을 찾는 방법을 연구한 결과 좋은 성과를 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탐색 방법은 인체에 해가 없이 쉽게 다룰 수 있는 외막형 박테리오파지를 사용하는 것이 핵심 기술이다. 외막형 박테리오파지는 세균을 감염시키는 바이러스로서 인체에 무해하고 생물안전 1등급 시설에서도 쉽게 다룰 수 있는 물질이다.

연구진은 소독물질이 스파이크 단백질 등으로 구성된 외막을 표적으로 작용한다는 점에 착안하여 외막형 박테리오파지인 파이식스를 사용했다. 이를 숙주인 슈도모나스균을 감염시켜 코로나19 바이러스 소독에 효과적인 천연물질을 찾는 데 적용한 것이다.

연구진은 이번에 개발한 기법을 100여 개의 다양한 천연물질에 적용해 소독 활성을 시험했다. 그 결과 김치와 굼벵이에서 각각 분리한 유산균 2종 균주의 유래 발효액에서 우수한 소독 활성을 확인했으며 A형 독감 바이러스에 적용하여 검증했을 때도 유사한 결과를 발견했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지난해 9월 유산균을 관련 연구기업인 ㈜그린바이오에 기술을 이전하여 코로나19 예방 제품에 적용 가능성을 확인한 바 있다.

기술이전업체 ㈜그린바이오는 최근 유산균 발효액을 이용한 무알콜 제품(미스트, 여성청결제 등)을 개발하여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한 소독활성을 확인하고 ㈜케이코티 및 ㈜폴란티노와 2,860억 원 규모의 해외 수출 계약을 올해 2월 26일에 체결했다.

배연재 국립생물자원관장은 “현재 코로나19 예방용 친환경 제품에 대한 관심이 높은 상황에서 이번 연구는 바이러스 소독에 효능이 있는 천연물질을 쉽고 안전하게 찾는 방법을 제시한 것에 의의가 있다”라며, “녹색산업의 혁신을 위해 다양한 생물소재를 지속적으로 발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