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들이 1급 발암물질 마시고 있어”...충남 예산 산업단지 ‘벤젠’ 검출 논란
“가족들이 1급 발암물질 마시고 있어”...충남 예산 산업단지 ‘벤젠’ 검출 논란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3.24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산군 고덕면 산업단지 주변서 발암물질 검출
주민·환경단체, 환경오염 및 피해 전수조사 촉구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갈무리)

최근 충남 예산 산업단지 주변 고덕면 일대에 대기에서 1급 발암 물질인 벤젠이 검출돼 논란이 일파만파 커진 가운데 산업단지 조성을 무효하고 발암 물질의 원인을 조속히 밝혀달라는 주민들의 원성이 들려오고 있다.

지난 19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충남 예산군 고덕면 산업단지 조성 결사반대] 1급 발암 물질인 벤젠을 제 가족과 이웃들이 마시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청원글이 게재돼 시선을 끌었다.

청원인은 “농민들이 논농사와 과수원을 하며 지내는 조용한 시골마을에 산업단지가 들어선 후 대기질이 나빠지기 시작하고 악취가 발생했다”라며, “산업단지의 80%가 유해물질을 다루는 업체였고 주민들이 2017년부터 민원을 제기했으나 달라진 점이 없었다”라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충남보건환경연구원은 이동측정차량 두 대를 이용해 대기오염을 측정하였고 그 결과 주민들이 자주 모이는 마을회관 등에서 벤젠 기준치 이상이 측정됐다”라며, “대기측정을 하겠다고 예고를 한 후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기준치 이상이 검출된 것”이라고 대기 중 유해물질이 검출된 경과에 대해 설명했다.

청원인은 충남도지사의 미흡한 대처를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충남도지사 양승조는 주민들과 소통한다고 하였으나 언론에는 산업공단 조성을 중단하지 못한다는 이중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라며, “충남보건환경연구원 팀장은 ‘벤젠의 수치가 기준치 이상이 되면 건강에 나쁜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정도지, 산업단지 개발이 무산되는 정도의 환경적 구속력은 없다’며 주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등한시하는 발언도 했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충남도와 예산군은 주민의 요구에 따라 지난달 일반산단 인접 마을인 상장1리 마을회관과 도랑골 노인회관, 상장2리 마을회관을 대상으로 환경오염 실태조사를 한 결과 1급 발암물질 벤젠의 환경기준치 초과를 수차례 검출했다.

이에 주민들과 환경단체인 대전충남녹색연합은 성명서를 내고 주변 환경오염과 주민 피해 전수조사를 촉구했다.

청원인은 “그런데 충남도는 또 다른 산업단지를 구성하겠다고 한다. 이미 승인이 났고 3월에 단지를 구성할 예정이었으나 주민들의 반발로 계획은 4월로 미뤄진 상태”라며, “저의 가족들과 이웃들이 생명에 위협을 받지 않고 걱정 없이 숨 쉴 수 있게 충남 예산군 고덕면 산업단지 조성을 원천 무효하고 발암 물질의 원인을 조속히 밝혀 주길 강력히 요청한다”라고 강조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