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두기 3주씩 더 연장...“올해 가정의 달 행사도 없다”
거리두기 3주씩 더 연장...“올해 가정의 달 행사도 없다”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4.30 16: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당국 “5월 공휴일 이동 증가 우려”
공무원 사적모임 금지 조치는 해제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30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가정의 달 5월을 앞두고 정부가 다시 한번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를 3주 연장하기로 했다.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도, 수도권 밤 10시 이후 영업 제한 조치도 모두 유지되면서 올해도 어린이날 행사 참여와 어버이날 고향 방문이 조심스러워졌다.

홍남기 국무총리 직무대행(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0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대본 회의에서 “확진자 수가 급격히 줄지도 또 급격히 늘지도 않은 채 횡보하는 모습으로 언제 어떻게 급변할지 모르는 상황”이라며, 거리두기 연장 조치 결정을 공식 발표했다.

5월 연이은 가정의 달 행사와 석가탄신일에 만남과 이동이 증가할 것을 고려한 결정이다. 특히 이번주 1주일간 시행했던 특별 방역관리 주간 기간 역시 한 주 더 연장해 시행하겠다는 방침이다.

특별 방역관리 주간에는 부처별 상시 점검단이 다중이용시설을 점검하고 위반 사항에 대해서는 즉시 행정처분 등을 내리게 된다. 경찰은 방역수칙 위반이 빈번한 다중시설을 대상으로 집중단속을 시행한다.

정부는 현행 거리두기가 연장되는 3주간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적극적인 선제 검사 ▲주요 사업장에 대한 방역조치 이행력 중점 관리·감독 ▲일상생활에서의 접촉 축소 등 3가지 방역 활동에 중점을 두기로 했다.

동시에 지역별 상황을 고려해 지자체별로 방역조치를 탄력적으로 적용하기로 했다. 홍 총리대행은 “확진자 수가 적었던 경북 12개군 에 대해 ‘새로운 거리두기 개편안’을 1주일 시범적용한 결과, 12개 군 약 40만 명 주민 중 확진자 수는 1명에 불과해 성공적이었다고 평가된다”라며, “시범적용 기간을 3주간 더 연장하고 다른 지자체에서 유사 요청이 있는 경우 엄중 평가해 요건에 해당되면 점차 시범적용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다만 방역당국은 공무원 등 공공부문을 대상으로 내렸던 사적모임 금지 조치는 해당 부문의 애로사항을 고려해 연장하지 않고 해제하기로 했다.

홍 총리대행은 “반복되는 방역조치로 힘들어하는 국민들의 고통과 불편이 계속돼 안타깝고 송구스러우나 코로나 극복과 일상으로의 복귀를 앞당기기 위해 우리가 함께 감내해야 할 불가피한 조치”라며, “다음 3주간 반드시 코로나19 확산세를 꺾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