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차 재난지원금 현금으로 받은 취약계층, 94%가 소비지출
1차 재난지원금 현금으로 받은 취약계층, 94%가 소비지출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5.04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원금 지급된 5월 초 대부분 사용해
한계소비성향, 코로나 직격탄 맞은 가구서↑
코로나19로 인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안내 (사진=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
코로나19로 인한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안내 (사진=내 손안에 서울 홈페이지 갈무리)

작년 코로나19 확산 대응을 위해 전 국민에게 지급된 1차 긴급재난지원금의 대부분이 소비 지출에 쓰인 것으로 드러났다. 

4일 이영욱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의 ‘긴급재난지원금 현금수급가구의 소비 효과’ 논문에 따르면 지난해 5월 1차 긴급재난지원금을 현금으로 받은 가구들의 약 94%가 지원금을 소비 지출에 사용했다.

정부는 지난해 1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때 취약계층에 대해 별도 신청 없이 현금으로 받을 수 있도록 했는데 이때 현금 수급 가구는 총 287만 가구로 전체 가구 대비 12.9% 수준이었다.

이 연구위원은 지난해 9월 이들 현금수급가구를 대상으로 표본을 설문조사를 실시해 사용내역을 조사했다. 조사 결과 긴급재난지원금을 5월에 대부분 사용했다는 응답이 47.1%로 가장 많았으며 6월은 33.7%, 7월은 12.0%, 8월은 4.2%로 집계됐다. 5월 초 지원금이 현금으로 지급된 이후 비교적 짧은 기간 내 대부분 사용된 것이다.

지원금의 사용 용도는 대부분 소비지출이었다. 현금수급가구의 93.7%가 주로 소비지출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으며 저축은 3.8%, 빚 상환은 1.8%로 각각 집계됐다.

품목별 총소비지출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식료품, 가정생활용품 구매 등 필수재에 대한 소비가 70.3%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으며 보건의료비 지출 15.7%, 외식 6.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추가로 벌어들인 소득 중 소비되는 금액의 비율을 나타내는 한계소비성향에 대해 조사한 결과 평균적으로 사용된 긴급재난지원금의 21.7%가 당초 계획을 넘은 추가 소비인 것으로 나타났다. 한계소비성향은 코로나19 위기를 직격탄으로 맞은 직군 및 계층일수록, 연령이 낮을수록 높았다.

이영욱 연구위원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은 가구에서 한계소비성향이 높게 관찰됐다“라며, “긴급재난지원금이 직접적인 피해를 본 가구의 소비지출에 도움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라고 설명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