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위기경보 단계 조정 및 방역 추진계획 발표
농식품부, 위기경보 단계 조정 및 방역 추진계획 발표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5.11 1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철새 대부분 북상…3월 말부터 고병원성 AI 검출 없어
농장 방역시설 기준 조정, 방역상 취약점 개선안 마련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정부가 지난해 첫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검출된 지 6개월 만에 위기경보를 하향 조정함에 따라 가금농장들은 한숨 돌렸다.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이하 중수본)는 작년 11월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에 따라 발령하였던 ’심각‘단계 위기경보를 11일부로 ‘관심’ 단계로 하향조정하고, 예방 중심의 방역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현재 철새는 대부분 북상하였고 야생조류에서 1개월 이상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았다.

가금농장에서도 4월 6일 마지막 발생 이후 추가적인 발생이 없으며, 전국 가금농장과 환경검사 결과에서도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아서 하향 조정키로 결정했다.

중수본은 위기경보 단계를 하향하되, 과거 철새 북상 이후 전통시장과 오리농장에서 추가로 발생한 사례를 고려하여 토종닭·오리 등 방역 취약 요인에 대한 방역조치는 지속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토종닭이 거래되는 전통시장은 월 2회 일제 휴업 및 소독을 실시하고 신규로 오리를 입식하는 농장에 대해서는 방역시설 등 점검을 실시한다.

가금에 대한 검사를 평시 체계로 전환하되, 취약 축종인 오리와 토종닭에 대해서는 강화된 검사체계를 5월 말까지 유지한다.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 농장에 대해서는 재입식 전 방역점검과 환경검사를 실시하고, 전국 가금농장의 취약한 소독·방역시설 보완을 위해 일제점검도 실시한다.

중수본은 작년 11월 26일부터 올해 4월 6일까지 총 109건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발생하였으며, 과거 피해가 컸던 ‘16/’17년에 비해 야생조류로 인한 오염도가 높은 상황임에도 신속한 방역조치와 농장간 수평전파 차단으로 농장 발생을 최소화하였다고 설명했다.

‘16/’17년과 비교해 볼 때, 야생조류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발생은 260% 많았으나, 가금농장 발생은 72% 낮은 수치를 보였다.

중수본은 신속한 살처분 조치, 철새도래지 관리 강화, 수평전파 차단 조치, 소독 강화, 지자체 전담관 운영 등 기존보다 강화된 방역조치를 실시했다.

중수본은 발생초기부터 발생농장 및 인근 3km 내 가금에 대한 신속한 살처분을 실시했다.

19년 84개 지점 193km에 대해 운영하던 철새도래지 인근 축산차량 출입통제 구간을 20년부터 234개 지점 352km로 대폭 확대하였고, 전년보다 1개월 앞서 시행했다.

농장간 수평전파를 차단하기 위해 가금 방사사육 금지, 가금농장·시설 방문 전 거점소독시설에서 축산차량 소독 의무화, 축산차량의 농장 내 진입 금지 등 총 20개의 행정명령을 발령하였다.

오염원 제거를 위해 기존 소독장비 외에도 드론·무인헬기 등 가용한 소독자원을 총 동원하여 철새도래지·농장 주변 및 진입로 등을 소독하였으며, 금번부터는 농장 주변 작은 하천과 저수지까지 소독 대상을 확대했다.

작년 12월부터는 전국 가금농장에 대해 지자체 전담관제를 도입하여, 농장단위의 방역조치 이행여부 점검과 발생농장의 방역취약 사항에 대한 안내 등을 매일 실시했다.

중수본은 금번 발생농장에 대한 조사 결과 도출된 방역상 취약점에 대한 개선 방안을 마련 중에 있다.

오염원이 농장 내로 유입되는 것을 사전에 차단할 수 있도록 농장의 방역시설 기준을 보완하고, 사람, 차량, 기자재에 대한 방역관리 준수 기준도 강화해 나간다.

방역실태 사전 점검·보완, 바이러스 조기발견을 위한 검사체계 개선, 역학조사 강화 등 사전예방 기능을 강화할 방침이다.

김현수 중수본부장은 “오염원의 국내 유입이 연례화되고 있는 만큼, 가금농장과 축산관련시설에서 차량·대인 소독시설, 전실, 그물망 등 미흡한 소독·방역시설을 신속하게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하면서, “축사 출입 시 손 소독 및 장화 갈아신기, 매일 농장 내·외부의 철저한 소독 등 방역수칙 준수를 생활화해 줄 것”을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