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물가 잡아라...농축산물 수급 대책반 운영, 모니터링 강화
치솟는 물가 잡아라...농축산물 수급 대책반 운영, 모니터링 강화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5.18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관 수급대책반 소집...수급 상황 공유 안정화 방안 논의
축산물·원예작물, 식품·외식물가 상승 막기 위해 면밀히 살필 것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정부는 급격히 치솟고 있는 물가를 안정시키기 위해 민관이 참여하는 회의를 열고 비축 물량 확대 방출과 해외 수입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 김인중 식품산업정책실장은 18일 농업관측본부 오송사무실에서 농축산물 수급 대책반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에는 농협경제지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한국농촌경제연구원 농업관측본부 등 수급관리 유관기관과 한국식품산업협회, 대두가공협회, 한국사료협회, 한국마늘가공협회, 신미네유통, 대한양계협회, 이마트, 롯데마트, 대아청과, 서울청과 등 농축산 관련 여러 분야 전문가가 참여하여 농식품분야의 전반적인 수급 상황을 공유하고 수급 조기 안정화 방안을 논의했다.

금번에 개최된 식품산업정책실장 주재의 농축산물 수급 대책반 회의는 지난 3월부터 운영중인 관계부처 합동점검반 활동과 병행하여 농식품부가 자체적으로 운영중인 수급 대책반의 위상을 격상하고, 그간 높은 가격을 보였던 계란 등 축산물과 양파·대파 등 원예작물, 최근의 원자재 가격상승에 따른 식품 및 외식물가 상승 우려 등에 대응하여 서민 생활과 밀접한 품목을 중심으로 가격을 조기에 안정시켜 물가 불안심리와 가계 부담을 완화하기 위해 개최됐다.

이날 회의에서 김인중 식품산업정책실장은 “가정소비 등 수요가 지속되고 있는 소고기·돼지고기, 6월경 산란계 보급이 안정화될 것으로 전망되는 계란 등 일부 품목은 당분간 평년보다 다소 높은 수준에서 가격이 유지될 가능성이 높아 소비자들의 체감 물가 부담이 큰 만큼 쌀·계란·채소 등 서민생활 밀접 품목을 중심으로 시장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비축 물량의 확대 및 방출을 추진할 것”이라 말했다.

특히 “국민 체감도가 높은 계란의 경우 가격안정세가 조기에 안착할 수 있도록 5월 추가 수입 등 필요한 조치를 적기에 취할 예정이며 글로벌 원자재 가격 인상이 식품과 외식 등 물가 상승 압력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원자재 수급 동향을 면밀히 살피고, 업계와 함께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농축산물 수급 대책반 회의는 농축산물 물가가 평년 수준으로 안정화 궤도에 오를 때까지 격주 단위로 운영하되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