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종률 늘어나면 사회활동 제약 줄어들까?...정부 접종 인센티브 발표 예정
접종률 늘어나면 사회활동 제약 줄어들까?...정부 접종 인센티브 발표 예정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5.25 1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높지 않은 접종률, 확산세 지속...접종 서두르기로 의견 모아
전문가 회의에서 사적모임 제약 완화 인센티브 추진 방안 제시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정부가 코로나 백신 접종률을 끌어올리기 위해 접종 완료자에게 각종 인센티브를 주는 방안을 마련해 발표할 방침이다.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코로나 예방 접종 인센티브 세부 내용을 이번 주 중 확정해 안내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이날 건의한 인센티브에는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완화 등과 더불어 백신을 접종한 어르신들이 경로당이나 사회복지관에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도록 하고, 문화·체육·예술 분야(시설) 활동을 할 때 접종자는 인원 제한에서 제외하는 방안이 포함됐다. 접종 완료자가 복지관·사회시설을 이용할 때 이용 금액을 할인해주거나 우선 사용권을 주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는 해외 주요 국가와 비교해 접종률이 높지 않은 데다 유행 확산세도 지속되고 있는 만큼 최대한 접종을 서둘러야 한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정부는 국내 접종 인원이 어느 정도 수준을 넘어서면 사적모임 제한 등의 방역 조치 완화를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

구체적인 접종 인센티브는 이르면 오는 26일 발표될 것으로 예상된다.

당국은 이미 지난 주말 접종 인센티브 방안에 대한 전문가 의견도 수렴한 것으로 전해졌다. 질병관리청은 지난 22일 오전 감염병 분야 전문가들과 회의를 열고 현 상황에서의 접종률 제고 방안과 함께 접종 완료자에게 부여할 수 있는 인센티브 등 다양한 의견을 공유했고 미국·영국·이스라엘 등 각국의 접종률 상황에 따른 코로나 19 유행 양상 분석해 의견을 구했다. 참석한 전문가 다수는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인센티브 방안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