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론조사 ‘모병제 도입’ 43%, ‘징병제 유지’ 42%...뒤바뀐 여론에 모병제 실현되나
여론조사 ‘모병제 도입’ 43%, ‘징병제 유지’ 42%...뒤바뀐 여론에 모병제 실현되나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5.28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병제 찬성 여론이 징병제 유지 여론과 비슷한 결과 도출
여성징병제는 찬반 팽팽히 대립...20대에서 가장 높게 나타나
모병제와 징병제 찬성 그래프 (사진=한국갤럽)
모병제와 징병제 찬성 그래프 (사진=한국갤럽)

 

모병제를 찬성하는 국민적 여론이 커졌다는 조사결과가 나옴에따라 모병제에 대한 논의가 활발해질 전망이다.

한국갤럽이 지난 25부터 27일까지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천여 명을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3%는 ‘징병제를 폐지하고 모병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반면 ‘현행 징병제를 유지해야 한다’는 주장은 42%로 집계됐으며 15%는 답변을 유보했다.

남성과 여성 모두 모병제와 징병제 선호도가 비슷했다.

갤럽은 “2016년에는 ‘현행 징병제 유지’가 48%, ‘모병제 전면 도입’이 35%였다”며 “사회적 논의 본격화 시점에 한 발 더 다가섰다”고 분석했다.

한편 징병 대상에 대해선 응답자의 47%가 “남성만 징병해야 한다”고 답했으며 46%는 “남녀 모두 징병해야 한다”고 답했다.

20대에서만 ‘남녀 모두 징병’ 의견(51%)이 ‘남성만 징병’(37%) 의견보다 크게 앞섰고, 다른 연령대에서는 양론 차이가 크지 않았다.

군대 생활이 인생에 도움 된다는 응답자는 68%로 2011년 82%, 2016년 72% 수준에서 꾸준히 감소했다.

20대 남성에서 49%로 가장 적었고 60대 이상 남성에서 82%로 가장 많았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