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날씨알리미 앱’ 새 단장한다...폭염수준과 자외선지수 정보 제공
‘날씨알리미 앱’ 새 단장한다...폭염수준과 자외선지수 정보 제공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5.31 11: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1일부터 여름철 대비 알림서비스 시작
겨울철 ‘한파영향예보’와 ‘동파가능지수’도 추가 제공 예정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사진=픽사베이)

 

정부는 다가올 여름철 폭염에 대비해 기존에 서비스 중이던 ‘날씨알리미 앱’에 폭염영향예보와 자외선지수를 알려주는 기능을 업데이트한다.

알림서비스는 현재 위치와 직접 선택한 관심지역의 영향예보나 생활기상지수 정보가 발표되면 알림 정보를 받을 수 있다.

그동안 방재담당자와 취약계층 관리자에게 문자서비스를 통해 정보를 제공하였으나, 31일부터 시작되는 알림서비스 확대로 날씨알리미 앱을 설치한 국민 누구나 맞춤형 정보를 직접 받을 수 있다.

폭염영향예보는 ‘보건 분야 일반인 위험 수준이 관심 단계 이상’일 경우, 자외선지수는 ‘매우 높음’ 또는 ‘위험’ 예상 시 하루 전에 미리 제공한다.

수신 방법은 날씨알리미 앱 알림 설정 메뉴(영향예보 수신, 생활기상지수 수신)에서 내가 원하는 동네(현재 위치 포함 최대 3개)와 수신 여부를 선택하면 된다.

특히 간략한 텍스트 위주의 기존 문자서비스와 달리, 위험 수준별 상세 대응 요령도 함께 제공되어 누구나 실생활에서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다.

또 상세정보(그래픽 분포도, 전국 현황 등)와 함께 누리집과 연계하여 종합적인 날씨 정보를 이용할 수 있게 하였다.

이번 영향예보와 생활기상정보의 날씨알리미 앱 알림서비스를 통해 더욱 다양한 정보 전달이 가능해져, 국민의 생활안전과 건강 보호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계절 특성에 맞추어 겨울철에는 ‘한파영향예보’와 ‘동파가능지수’도 추가로 제공할 예정이다.

박광석 기상청장은 “앞으로도 날씨알리미 앱을 통해 다양한 기상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하여, 국민의 불편함을 최소화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기상서비스 제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