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직원 극단 선택 관련 임원 직무정지
네이버, 직원 극단 선택 관련 임원 직무정지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6.02 13: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 노동조합 "자체 진상조사에 나설 것"

네이버가 최근 업무 스트레스를 호소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은 한 직원의 사망 사건과 관련된 임원들을 직무정지 했다.

2일 업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을 담당하는 네이버 리스크관리위원회는 최인혁 최고운영책임자(COO)와 직장 내 괴롭힘 가해자로 지목된 책임리더 등 임원들의 직무 정지를 권고했고 한성숙 대표이사는 이를 수용했다.

한성숙 대표이사는  “저를 비롯한 경영진은 이번 사안을 매우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외부 기관 등을 통한 조사를 약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네이버 직원 A씨는 지난달 25일 오후 1시쯤 분당구 한 아파트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가 남긴 것으로 추정되는 메모에는 '직장 내 갑질 등 업무와 관련한 스트레스로 힘들었다'는 취지의 내용이 적힌 것으로 알려졌다.

네이버 노동조합 '공동성명'도 법무법인을 선임해 자체 진상조사에 나설 방침이다. 공동성명은 공식입장에서 "고인이 생전 과중한 업무 스트레스와 위계에 의한 괴롭힘을 겪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사실로 밝혀진다면 이는 명백한 업무상 재해일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