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도 코로나19 백신 필요…추가 도입 검토 중
내년에도 코로나19 백신 필요…추가 도입 검토 중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6.10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산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계속 지원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 (사진=보건복지부)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 (사진=보건복지부)

정부가 내년에도 코로나19가 지속될 가능성을 염두해두고 코로나19 백신 확보를 위해 구체적인 준비에 들어갔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2차관은 10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유행이 어느 정도 지속되고 다양한 변이가 확산되면서 내년에도 코로나 백신이 필요할 것이란 전망이 제시된다"며 "올해 접종한 백신으로 항체가 얼마나 지속될지, 또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 백신에 미치는 영향이 어느 정도일지 등을 전제로 종합적으로 살펴보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어떤 물량을 어떻게 하겠다고 구체적으로 말씀 드리긴 어렵다"며 "관련 내용을 외부로 얘기할 수 없는 제한도 있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지금까지 화이자, 모더나, 노바백스, 아스트라제네카(AZ), 얀센 등 5개 종류 총 1억9천300만회(1억 명)분의 백신을 확보한 상태다.

그는 국산 치료제 개발과 관련해서는 "약물 재창출 등에서 대해서 가시적인 성과가 잘 안 나오고 있지만, 정부에서는 백신이든 치료제든 다 중요하다고 보고 치료제 개발도 지속적으로 지원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하반기 코로나19 백신 접종 순위와 관련해서는 "필수적으로 돌봄이 필요한 부분을 예방접종의 우선순위에 두는 부분은 질병관리청이 검토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한 그는 서울시가 이날 마포·강동구 내 헬스장과 실내골프연습장의 영업시간을 자정까지 2시간 연장하는 '서울형 상생방역' 시범사업을 발표한 데 대해서는 "우려할 부분이 크지 않고 어느 정도 해볼 만하다고 보고, 지방자치단체의 자율성을 존중한다"고 밝혔다.

향후 현행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규제가 완화될지 여부에 대해서는 "모임 규제가 불편하기는 했지만 코로나19 확산 위기에서 큰 효과를 냈다"며 "양쪽을 균형 있게 고려해야 하는데 7월 새로운 '사회적 거리두기'를 발표하면서 조정안을 말씀드릴 계획"이라고 답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