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체감경기 긍정 전망 둔화…제조업은 4개월 연속 하락세
기업체감경기 긍정 전망 둔화…제조업은 4개월 연속 하락세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6.25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자재·부품 수급차질 탓, 정부차원 대책마련 필요

한국경제연구원이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7월 종합경기 BSI 전망치는 102.3을 기록했다. 지난 3월 이후로 기업경기가 긍정적인 전망을 유지하고는 있으나, 경기개선을 점치는 기업 비중이 상대적으로 낮아지면서 지난 달(∆5.1p)에 이어 전망치는 소폭(△0.3p) 감소했다. 

6월 종합경기 실적치는 106.2를 기록하여 전월대비 △0.2p 감소했다.​

종합경기 BSI 추이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종합경기 BSI 추이 (자료=한국경제연구원)

부문별 7월 전망치는 △내수 100.0 △수출 100.3 △투자 102.3 △고용 105.7 △자금사정 101.8 △채산성 99.7 △재고 99.21 등 이었다. 투자 및 고용은 긍정적 전망이 우세했으나, 내수는 지난 3월 이후 지속적으로 호조세가 둔화되는 모습이고2) 채산성은 6월(99.0)에 이어 부정적 전망이 이어졌다. 

한경연은 최근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이 지속되는 상황 속에서, 기업들이 수요 감소 등의 우려로 원가 인상분을 판매가격에 온전히 전가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수익성 악화 추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업종별 7월 전망치는 비제조업이 104.4로 전월(99.4) 대비 5.0p 증가하며 긍정적 전망으로 전환된 반면, 제조업 전망은 100.9로 전월(105.1) 대비 △4.2p 감소하여 지난 3월(114.0) 이후 4개월 연속 하락세를 보이는 중이다.

제조업의 부문별 전망치는 △내수 96.1(전월대비 7.6p 감소) △투자 101.3(4.7p 감소) △고용 101.8(3.3p 감소)로 주요 부문에서 전월 대비 호조세가 다소 위축되었으며, 특히 내수는 지난 3월(111.8) 100선을 돌파한 이후, 4개월만에 다시 100선 아래로 떨어지며 부정적 전망이 우세했다. 

한경연은 주요 원자재 및 반도체 부품 수급난이 장기화될 조짐을 보이면서, 제조업 기업들의 생산·투자 계획에 불확실성이 확대된 것으로 보았다. 실제로 올해 2월까지 회복세가 지속되던 제조업 평균가동률은 최근 2달 연속 하락세를 보였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반도체, 자동차 등 제조업 비중이 높은 한국경제 특성상, 제조업 경기 불확실성은 곧 실물경제 전체의 하방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라며, “원자재·부품 수급차질을 타개할 수 있는 정부차원의 대책마련이 요구된다”라고 강조했다.
 

환경경찰신문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