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수 특검 사의 표명 "도의적 책임통감"
박영수 특검 사의 표명 "도의적 책임통감"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7.07 13: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짜 수산업자 포르쉐 대여 의혹 책임
(사진=박영수 특검 블로그)
(사진=박영수 특검 블로그)

사기혐의 등으로 구속돼 재판을 받고 있는 가짜 수산업자 김모씨로부터 지난해 포르쉐 차량을 제공받은 사실이 알려진 박영수 국정농단 특별검사가 7일 사의를 표명했다.

박 특검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더는 특검 직무를 수행하기 어렵다고 판단해 사표를 제출했다"며 "국민 눈높이에 맞지 않는 처신으로 논란을 야기한 점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박 특검은 김씨에게서 포르쉐 차량을 제공받고, 명절에 대게와 과메기를 선물로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논란이 된 인물의 실체를 파악하지 못한 채 이모 부장검사에게 소개해준 부분 등에 대해 도의적 책임을 통감하고 있다"며 "그 외 사실과 다른 보도 내용에 대해서는 차후 해명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이런 상황에서 특검직을 계속 수행하는 것은 국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라고 판단해 퇴직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박 특검과 함께 특검 추천으로 임명된 특별검사보 2명도 함께 사의를 표했다.

박 특검은 "특검 조직을 재편할 필요가 있고, 특검 궐위 시 특검보가 재판 등 소송 행위를 독자적으로 할 수 없다는 점 등을 감안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향후 후임으로 임명될 특검이 남은 국정농단 재판을 잘 마무리할 수 있도록 인수인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박 특검은 이어 "수많은 난관에도 지난 4년 7개월간 혼신을 다해 국정농단 의혹 사건의 실체가 규명되게 노력했다"며 "그러나 이와 같은 일로 중도 퇴직하게 돼 아쉬운 마음 금할 길이 없고 죄송하다"고 유감을 표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