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용 의원, 귤피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 발의
이경용 의원, 귤피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 발의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7.13 13: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감귤 산업 新 성장 동력으로 귤피산업 육성 추진
(사진=이경용 의원 홈페이지)
(사진=이경용 의원 홈페이지)

경쟁이 심화되고 있는 과수 시장에서 제주 감귤 산업의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귤피’를 활용해 산업화하는 조례가 발의돼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제주도의회 행정자치위원회 소속 이경용 의원은 ‘제주도 귤피산업 육성 및 지원 조례안’을 대표 발의했다고 밝혔다.

이경용 의원은 “귤피를 단순하게 감귤에서 유래되는 한약재로만 보는 것이 아니라, 대한민국에서 가장 많이 생산되는 기능성 원재료라는 시각을 바탕으로 이를 활용할 수 있는 새로운 산업이라는 접근을 통해 제주 감귤이 새로운 변환점을 맞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중국의 신후이 진피촌의 사례를 살펴보면, 2013년 진피촌이 설립되면서 다양한 가공산업이 촉진돼, 기존 1억위안(한화 약 177억원) 규모의 진피 시장규모가 50억위안(한화 약 8,854억원)으로 확대됐다”며 “제주의 귤피는 안전성을 바탕으로 식품과 의약품, 화장품 등 광범위하게 사용될 수 있으며, 관광산업과도 시너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는 만큼 이번 조례 제정을 통해 산업화를 유도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 조례의 주요 내용은 귤피의 정의와 귤피산업 육성을 위한  종합계획의 수립, 귤피의 생산과 가공사업 등 지원 대상 사업과 소비자 신뢰확보를 위한 품질인증 제도의 도입 등으로 산업화를 위한 방안을 담고 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