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직단념자 '사상최다'…절반이 2030
구직단념자 '사상최다'…절반이 2030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7.19 11: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구직단념자 58만3000명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구직단념자가 59만 명에 육박하는 등 6월 기준 역대 최대 규모를 기록했다. 이중 절반 가까이가 20·30대 세대인 것으로 나타났다. 

구직단념자는 취업 의사와 일할 능력이 있지만 노동시장 사유로 이전 4주간 구직활동을 하지 않은 사람 중 1년 안에 구직경험이 있는 자를 말한다.  통계청에 따르면 6월 구직단념자는 58만3000명으로 1년 전보다 4만6000명 증가했으며, 이는 2014년 관련 통계가 개편된 이후 6월 기준으로 가장 많았다.

6월 구직단념자 58만3000명 중 20대는 18만6000명, 30대는 8만7000명으로 20·30대가 27만3000명(46.8%)에 달했다. 1년 전보다 20대가 10만명 늘고 30대는 9만명 줄면서 총 1만명이 늘었다. 전체 구직단념자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3.8%포인트 내렸다.

성별로 보면, 30대 남성 구직단념자가 전년 대비 13만명 줄었고 30대 여성과 20대 여성·남성은 모두 늘었다. 

또 지난달 60대 이상 구직단념자가 큰 폭으로 늘어난 점도 눈에 띈다. 6월 구직단념자 중 60세 이상은 16만7000명으로 1년 전보다 5만7000명 늘었다. 전체 구직단념자 중 비중도 20.4%에서 28.6%로 8.2%포인트 뛰었다.

통계청 관계자는 "고령화 때문에 60세가 넘어서도 적극적으로 일자리를 찾고 노동시장에 머무르는 경향이 짙어진 것 같다"며 "60대 이상이 계속 늘어나는 추세여서 분석이 좀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고령층의 노동시장 참여 의지는 다른 지표에서도 나타난다. 6월 기준 60세 이상 취업자 수는 562만명으로 1년 전보다 39만9000명 늘었다. 60세 이상 실업자 수는 18만1000명으로 1년 전보다 1만1000명 늘었다.

정부는 일하고 싶은 고령층의 경제활동 기회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이억원 기획재정부 제1차관은 지난 7일 이런 계획을 인구정책 태스크포스(TF) 주요 과제로 선정한다고 발표하면서 "고령자 노동 수요와 공급을 원활하게 연계해주고 불일치를 해소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