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모더나, 8~9월 물량확대 및 9월 조기공급에 최선”
정부 “모더나, 8~9월 물량확대 및 9월 조기공급에 최선”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8.18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모더나, 이번주까지 구체적 물량·공급 일정 통보해 주기로
강도태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강도태 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제2차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우리 정부의 요청에 따라 미국 모더나사가 8∼9월 국내에 공급할 코로나19 백신 물량을 확대하고 9월 공급 일정도 앞당기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입장을 밝혔다. 구체 공급 물량과 일정은 이번 주까지 통보해 주기로 했다.

강도태 보건복지부 제2차관은 “모더나 측은 한국과의 신뢰 회복을 위해 이미 통보한 공급량보다 더 많은 물량 공급과 9월 조기공급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으며, 이번 주까지 구체적인 물량과 공급일정을 통보해주기로 했다”고 지난 17일 전했다.

강 차관은 이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정례브리핑에서 지난 9일 모더나사의 백신 공급 차질에 대해 미국 모더나 본사를 방문한 정부 방미 대표단의 결과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

이어 “모더나사 측은 우선공급 차질로 인해 한국정부와 한국 국민들에게 어려움을 끼친 점에 대해 사과했고, 백신공급 차질 원인에 대한 설명과 함께 문제가 거의 해결됐음을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모더나사는 실험실 문제로 인해 자사 백신의 공급 문제가 전 세계적으로 발생했다고 설명하면서, 우리나라에는 계획된 8월 물량 850만 회분 중 절반 이하만 공급될 예정임을 밝힌바 있다.

이에 정부는 정부대표단을 미국 모더나사에 파견했고, 대표단은 지난 13일 모더나사 최고판매책임자 코린 르 고프 등 관계자들과 백신공급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협의를 3시간 동안 진행했다.

이날 협의에서 우리 대표단은 모더나사 측의 최종 공급일정 번복에 대해 강한 유감과 항의를 표명했고, 이러한 공급 불안정이 지속되는 경우 모더나사에 대한 신뢰가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와 모더나사와의 장기적인 협력관계에도 영향을 줄 수 있음을 전달했다.

강 차관은 “또한 우리 측은 우리나라의 예방접종 진행을 위해 모더나 백신의 안정적 도입이 매우 중요함을 강조하고, 그간 도입이 지연된 물량의 조속한 공급과 앞으로 들어올 물량의 공급일정도 조속히 알려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고 말했다.

이에 모더나사 측은 한국 정부와 한국 국민의 어려움에 대해 사과하면서 이번 공급 차질의 원인은 협력 제조소에서 발생한 제조 실험실의 문제로, 이 문제는 현재는 해결돼 7월 물량은 점진적으로 출하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우리 측은 원활한 예방접종 추진을 위해 3분기 물량의 안정적 도입이 매우 중요함을 강조하고, 그동안 미공급된 물량을 가급적 8월~9월 초까지 제공할 것과 공급 예정 물량의 시기를 앞당기고 구체적인 공급 일정을 조속히 알려 줄 것을 강력히 요청했다.

모더나사 측은 전 “세계적인 백신 수요 증가 속에서 안전 재고 없이 생산 즉시 공급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한국에 이미 통보한 물량보다 8~9월 물량을 확대하고 9월 공급 일정도 앞당기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알렸다.

강 차관은 “구체적인 모더나 백신의 공급일정은 모더나사와 협의해 공개 가능한 범위에서 추후 안내하도록 하겠다”며 “백신의 도입과 접종이 순조롭게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도 백신을 안정적으로 들여올 수 있도록 수급관리에 최선을 다해 추석 전까지 3600만 명 1차 접종이라는 목표를 완수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