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판 없애고 밀실까지 만든 강남 유흥주점서 43명 적발
간판 없애고 밀실까지 만든 강남 유흥주점서 43명 적발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8.20 12: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동단속반 탐문 중에 수상해 진입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이 단속에 대비해 손님들을 숨길 밀실을 마련하고, 간판까지 없애는 등의 불법 영업을 한다 적발됐다.

경찰 등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와 강남구청 합동단속반은 전날 오후 11시 55분께 논현동의 한 건물 지하 1층에 있는 유흥주점을 급습해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한 업주 이모(44)씨와 종업원 5명, 유흥접객원 17명, 손님 20명 등 총 43명을 적발했다.

합동단속반은 탐문 활동을 하다 외부에 간판이 없는 이 업소에 손님이 출입하는 장면을 목격했다.

단속반이 지상 출입문과 지하 1층 출입문을 열고 진입하자 손님과 유흥접객원은 숨고 업주와 종업원들만 앉아 영업한 적이 없다고 잡아뗐다.

그러나 단속반은 20분가량 정밀 수색한 끝에 업소 내 방 한쪽 측면에 설치된 비밀 출입구를 발견했다. 출입구 문을 열자 안에는 남성 손님 20명과 유흥접객원 17명이 숨어있었다.

경찰은 손님을 포함한 적발 인원 전원을 식품위생법·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할 예정이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