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왕·군포·안산, 화성 진안에 3기 신도시
의왕·군포·안산, 화성 진안에 3기 신도시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8.30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14만 공공택지 추가

경기도 의왕과 군포, 안산 경계지와 화성 진안에 신도시급 신규택지가 조성되고, 최근 집값이 급등한 세종시에는 행정중심복합도시 북쪽과 인근 조치원에 택지가 지어진다.

국토교통부는 30일 2·4 대책 후속 조치로 제3차 신규 공공택지 14만호의 입지를 확정하고 발표했다. 14만호 중 수도권에서 12만호, 세종·대전에서 2만호가 공급된다.

수도권 택지는 기존 2기 신도시가 포진한 서울 남쪽에 집중됐고, 큰 택지는 광역급행철도(GTX)와 연계돼 개발되는 것이 특징이다. 지방에서는 지난해부터 집값이 급등한 세종시 주택 수요 충족을 위해 세종시 행복도시 인근과 조치원 지역에 택지를 보강했다.

수도권에서 공급되는 택지 중 의왕·군포·안산(586만㎡·4만1천호), 화성 진안(452만㎡·2만9천호) 등 2개의 택지는 신도시 규모로 조성된다. 인천 구월2(220만㎡·1만8천호), 화성 봉담3(229만㎡·1만7천호)은 중규모 택지이고 남양주 진건(92만㎡·7천호), 양주 장흥(96만㎡·6천호), 구리 교문(10만㎡·2천호)은 소규모다.

국토부는 "수도권에선 교통 여건과 기존 도심과의 접근성, 주택수요 등을 고려해 택지를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자료=국토교통부)
(자료=국토교통부)

4만1000호의 주택을 공급할 의왕·군포·안산은 지하철 1호선(의왕역)·4호선(반월역) GTX-C 노선 등 철도축을 통해 서울과 연결되면 서울 강남권으로는 20분, 서울역으로는 35분이 소요되는 등 서울 도심 접근성이 좋아진다.

화성 진안의 경우 동탄신도시 서북측에 연접한 미개발 지역으로, 북측으로 수원영통 시가지와 가까운데 동탄 인덕원선, 동탄트램 등이 해당 지역을 지나갈 예정이다. 트램을 타고 인근 GTX-A 동탄역까지 갈 수 있다. 지구 중앙을 관통하는 반정천을 중심으로 친수형 테마공원을 조성한다. 

남양주 진건과 구리 교문의 경우 서울 노원구 태릉CC 택지와 3~4㎞ 떨어져 있는 택지로 태릉CC 주택 공급 규모를 줄인 데 대한 보완적 성격을 갖는다.

지방에서는 세종 연기(62만㎡·6000호)와 조치원(88만㎡·7000호), 대전 죽동2(84만㎡·7000호) 등 소규모 택지 3개가 조성된다. 세종 연기의 경우 세종시 행복도시 6생활권이 북쪽으로 연장되는 셈이며, 국도 1호선 연결도로를 신설하고 조치원 신규택지는 인근 아파트 단지 옆 미개발지를 개발한다.

신규 택지는 내년 하반기까지 지구지정을 마치고 2024년 지구계획 등을 거쳐 2026년부터 순차적으로 입주자 모집(분양)을 시작할 예정이다.

앞서 국토부는 2·4 대책에서 신규택지 조성으로 전국에 25만호 규모의 신규택지를 조성할 방침을 밝힌 뒤 광명·시흥 신도시 등 11만9천호의 입지를 먼저 공개했고, 이후 한국토지주택공사(LH) 땅 투기 의혹 사건이후 신규택지 후보지의 투기 여부 조사를 이유로 발표를 연기했지만 이번에 국토부는 9000호를 더해 14만호로 맞췄다.

국토부는 보상을 노리고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투기가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국토부와 LH 등 사업시행자 전 직원의 신규택지 내 토지소유 현황을 조사했다. 

이번에 발표된 신규택지와 그 주변지역은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다. 신규 공공택지는 주민공람 공고 즉시 건축물의 건축, 공작물 설치, 토지 형질변경, 토지의 분합·합병, 식재 등의 행위가 제한된다.

오래전부터 신규택지 후보지로 거론돼 온 하남 감북, 김포 고촌 등지는 이번에도 후보지에서 제외됐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