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사적모임 확대·영업시간 조정, 방역완화 신호아냐”
정부 “사적모임 확대·영업시간 조정, 방역완화 신호아냐”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9.07 1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모더나 백신 139만 3000회분 추가 도착
강도태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강도태 제1총괄조정관(보건복지부 2차관)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보건복지부)

강 1총괄조정관은 “이번 4주간의 새로운 거리두기 기간은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한발 더 다가서기 위한 가장 중요한 고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주부터 시작되는 초·중·고 학생들의 등교 확대와 대학교 개강, 추석연휴 준비를 위한 이동량 증가 등으로 다시 확진자가 증가할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또한 “방역의 긴장감이 낮아지고 확진자 수가 다시 증가한다면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려는 우리 모두의 목표가 위협받을 수 있다”면서 “기본 방역수칙을 항상 지켜주시고, 조정된 거리두기 수칙도 철저하게 준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강 1총괄조정관은 “어제까지 백신 1차 접종자 수는 3074만명으로, 이는 전국민의 59.9%이며 18세 이상 성인 인구의 69.6%에 해당한다”고 알렸다.

아울러 “오늘 모더나사의 약 139만 3000회분의 백신이 추가로 도착할 예정으로, 지난 8월 23일 이후 약 815만 2000회분의 모더나 백신이 도입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추석 전 1차 접종률 70% 달성을 위해 차질 없는 백신도입과 백신 이송체계 효율화, 안전한 백신 유통관리 등 총력을 기울여 나갈 것”이라며 “국민여러분께서는 본인과 가족의 감염을 막기위해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해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관계부처와 지자체에는 “일상생활 공간에서의 방역수칙 준수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한 시기”라며 “이·미용업소와 안마업소 뿐만 아니라, 우리의 가까운 일상생활 공간에서 방역수칙이 안전하게 지켜지고 있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해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이번주 등교가 확대된 초·중·고등학교와 학원은 물론 추석 연휴에 이동량이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전통시장이나 마트, 물류센터 등 다시 한번 현장을 돌아봐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 1총괄조정관은 “정부는 코로나 확산세가 안정화되고 백신 접종속도가 높아지도록 긴장의 끈을 놓지 않고 총력을 다할 것”이라며 “이번 고비를 함께 이겨내고 일상회복으로 한발 더 다가설 수 있도록 힘을 보태달라”고 호소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