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10명 중 7명 "위드 코로나 전환 찬성"
국민 10명 중 7명 "위드 코로나 전환 찬성"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9.07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기는 11월 말이 적당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지난달 30일부터 3일간 성인남녀 1천명을 상대로 실시한 6번째 코로나19 대국민 인식조사 결과를 진행했다. 그 결과 '위드 코로나' 전환 동의 여부를 묻는 문항에서 응답자 20.2%는 '매우 찬성한다'를, 53.1%는 '대체로 찬성한다'를 선택해 73.3%가 '위드 코로나'에 찬성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위드코로나 전환 시점으로는 '11월 말 국민의 70% 이상 2차 접종이 완료되면 적용하는 것이 적절하다'가 52.4%로 과반을 차지했고, '9월 말 국민의 70% 이상 1차 접종이 완료되면 적용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응답은 30.3%로 집계됐다. '지금 적용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응답은도 14.3%를 기록했다.

일상생활이 가능한 신규확진 규모는 '하루 평균 100명 미만'을 택한 응답 비율이 41.9%로 가장 높았다. 사망자 규모는 '연평균 1천명 이하'가 62.1%였으며, 통상적인 계절 독감 수준인 '연평균 5천 명 이하'는 21.2%로 상대적으로 낮았다.

중수본은 "사실상 코로나19 확진자를 최대한으로 억제해야 달성 가능한 수준"이라며 "현재 영국, 미국 등에서 추진하고 있는 일상 회복의 방향성과는 다른 인식"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향후 단계적으로 일상을 회복하는 방안을 논의할 때 함께 고민해야 할 대목으로 판단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위드코로나에 대한 정의의 모호성이 있다는 것을 인식, '단계적 일상회복'이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

한편 방역수칙을 강화하는 것에 대한 동의 여부에는 '동의한다'는 응답이 75.9%로 나타났다. 이는 지난 3∼7월 5차례에 걸쳐 실시된 인식조사 중 가장 낮은 것이다. 반면 '동의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지난 7월보다 7.5% 증가한 21.9%로 가장 높았다.

응답자 가운데 68.2%는 예방접종을 했다고 밝혔으며, 추가 접종(부스터샷) 의향에 대해선 긍정 응답이 90.9%로 나타났다.

정부 방역정책 중 긍정 평가가 부정 평가보다 많은 정책은 '코로나19 확산 억제 방역정책', '보건의료체계 정비', '예방접종 시행·계획' 등이었다. 반면 '백신확보정책', '변이 통제를 위한 검역', '예방접종 사후대응', '소상공인·자영업자 손실보상' 등이 꼽혔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