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피해 심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6개월' 연장
코로나 피해 심한 소상공인 금융지원 '6개월' 연장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9.09 1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서비스업 중심 소상공인 3조원 증액·기간 6개월 연장
(자료=한국은행)
(자료=한국은행)

한국은행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한시적 금융지원 기한을 연장하기로 했다.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9일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 조치가 장기화됨에 따라 피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기한을 6개월 연장하고, 소상공인에 대해서는 3조 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의결했다.

이에 따라 시중은행들의 '코로나19 피해기업지원'과 '소상공인지원' 대출 취급 기한이 이달 말에서 내년 3월 말까지 연장된다.

소상공인 지원한도는 종전보다 3조원 증액된 6조원으로 결정됐다. 업체당 한도는 3억원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조치 장기화로 자금사정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을 집중 지원하기 위해 대상은 서비스업에 한정됐다. 이들의 만기 1년 이내 운전자금대출에 대해 한은의 대출 취급 은행에 대한 대출금리를 연 0.25%로 적용할 예정이다.

기업들에 대한 지원도 6개월 연장하되 서비스업 중심으로 대상을 좁혔다. 피해기업 지원한도는 13조 원, 업체당 한도는 5억 원이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피해를 입은 서비스업 영위 중소기업의 만기 1년 이내 운전자금대출이 지원된다. 한은 대출 취급 은행에 대한 대출금리로는 연 0.25%가 적용된다. 지원대상은 원칙적으로 서비스업으로 한정되지만, 이외 업종에 대해선 한은 지역본부가 해당 지역의 피해 상황 등을 고려해 추가할 수 있도록 했다. 

반면 한시적으로 운영한 무역금융(1조 원)과 설비투자(5조 원) 지원조치는 예정대로 오는 9월말 종료된다. 한은은 "최근 수출 및 설비투자의 양호한 회복세 등을 고려했다"며 "지원 종료 이후에도 설비투자지원에 기취급된 한도 5조 원은 최대 5년 범위 내에서 만기까지 지원한다"고 설명했다.

금융중개지원대출과 관련해선 전체 한도를 기존과 동일한 43조원으로 유지하되 프로그램별 한도를 조정했다.

한편, 한은은 오는 10월 1일부터 '중소기업대출안정화 프로그램' 한도를 3조원 감액(5조5000억 원 → 2조5000억 원)하고 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한도유보분'을 3조원 증액(16조1000억 원 → 19조1000억 원)한다.

또한 12월 1일부터 '무역금융지원 프로그램' 한도를 1조 원 감액(2조5000억 원 → 1조5000억 원)하고 '중소기업대출안정화 프로그램' 한도를 1조 원(2조5000억 원 → 3조5000억 원)가량 늘리기로 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