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거래소 오늘까지 신고 마감…자산 미리 옮겨둬야
코인거래소 오늘까지 신고 마감…자산 미리 옮겨둬야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9.24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재까지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플라이빗 등 5개 곳 완료

오늘까지 금융당국 사업자 신고를 못한 가상자산사업자는 내일부터 영업을 중단해야 한다.

24일 금융위원회 산하 금융정보분석원(FIU)에 따르면 가상화폐 관련 사업을 지속하려는 기존 사업자는 이날까지 신고를 마쳐야 한다. 신규 사업자는 요건을 갖추기면 언제든 신고할 수 있다.

특정 금융거래정보의 보고 및 이용 등에 관한 법률(이하 특금법)을 보면 가상화폐 거래소는 정보보호관리체계(ISMS) 인증 획득과 실명 입출금 계정(실명계좌) 확보 등 요건을 갖춰 금융위에 신고해야 영업할 수 있다. 실명계좌를 확보하지 못한 거래소는 원화 거래를 중단하는 조건으로 신고하면 된다.

현재까지 국내 거래소 중 신고를 마친 곳은 지난 17일 기준 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플라이빗 등 5개 업체이다. 

플라이빗은 원화 거래를 중지하고 코인 간 거래만 지원한다. 나머지 4개 업체는 원화 거래 등 정상적인 영업을 운영하게 된다. 

FIU에 따르면 현재까지 파악된 국내 거래소 63∼66곳 가운데 이날 신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전망되는 거래소는 21곳이다. 이 중 막판까지 실명계좌 확보에 나섰던 가상자산 거래소 고팍스와 후오비코리아가 원화거래 서비스를 유지한 채 신고할 수 있을지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 외에도 지갑사업자인 한국디지털에셋(KODA)이 신고를 마쳤으며, 지갑·보관관리 사업자 10곳이 추가로 이날까지 신고할 것으로 보인다.

금융위에 신고서를 제출하지 않은 거래소는 서비스를 종료해야 한다. 이용자들은 FIU 홈페이지에서 가상자산사업자의 신고 현황을 미리 확인하고, 신고하지 않은 거래소를 이용했을 경우 미리 다른 곳으로 예치금과 가상자산을 옮겨두는 것이 좋다.

FIU 측은 "미신고 영업을 한 가상자산사업자는 5000만 원 이하 벌금 또는 5년 이하 징역에 처할 수 있다"며 "금융당국뿐만 아니라 수사기관도 25일부터 폐업 전망 거래소들을 집중적으로 들여다볼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