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한국, 단계적 일상회복 시작…모든 나라와 경험 적극 공유”
문 대통령 “한국, 단계적 일상회복 시작…모든 나라와 경험 적극 공유”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11.01 11: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20 정상회의 참석, G20 연대와 협력 강화돼야

문재인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참석, 우리나라의 단계적 일상회복 경험을 모든 나라와 적극 공유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G20 정상회의 1세션(국제경제 및 보건)에서 “한국은 백신 접종을 늦게 시작했지만 세계에서 가장 빠른 속도로 세계 최고 수준의 접종완료율을 기록했고, 이제 단계적 일상회복을 시작하려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1세션(국제경제 및 보건)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30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로마 누볼라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공식 환영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팬데믹은 예상보다 훨씬 장기화하고 있고, 그 피해와 상처도 매우 넓고 깊다”며 “G20의 연대와 협력이 더욱 강화돼야 한다”고 언급했다.

특히 “나라별로 코로나 백신 접종의 격차가 매우 크다”며 “자국의 미접종자에 대한 접종뿐 아니라 모든 나라의 백신 접종률을 함께 높이지 않고는 방역 상황의 안정적 관리와 완전한 일상회복이 어렵다는 점을 깊이 인식하고 빠르게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백신의 공평한 보급을 위해 코백스 2억 달러 공여 약속을 충실히 이행하고, 백신 부족 국가에 대한 직접 지원도 계속할 것”이라며 “글로벌 백신 제조 허브로서 생산능력을 더욱 늘리겠다. 새로운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 경제의 포용적 회복을 위한 정책 공조의 필요성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저소득국에 대한 지원 방안을 구체화해야 한다”며 “한국은 저소득국 채무부담 완화 조치를 지지하며, IMF 특별인출권(SDR)을 활용한 저소득국 유동성 지원에도 적극 참여할 것이며, 이를 위해 10억 SDR을 공여 중이고 4.5억 SDR을 추가로 공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글로벌 거시정책의 공조를 강화해야 한다”며 “확장적 정책 기조를 유지하면서 국제 원자재 가격 상승을 억제해 인플레이션의 우려를 막아야 하며, 주요국들이 통화정책 등을 전환할 경우 부정적 파급효과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소통을 강화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자유무역 복원과 글로벌 공급망 안정을 위한 세계무역기구(WTO) 개혁 강화 및 디지털 경제 전환에 대응해 공동의 규범 마련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로 인해 전 세계가 위기에 처했지만 우리는 이전보다 더 깊이 서로에게 의지하고 있다”며 “각자도생으로는 결코 위기를 이겨낼 수 없다.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를 위해 G20의 책임감이 더욱 높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