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부터 ‘정부합동 특별점검단’ 운영…방역 위반행위 등 단속
4일부터 ‘정부합동 특별점검단’ 운영…방역 위반행위 등 단속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11.04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 등 8개 부처·지자체, 수도권 중심 음성확인제 적용 등 안내·계도

정부는 단계적 일상회복 전환에 따른 방역 긴장감 완화와 해외의 재확산 사례 등을 감안, 초기 감염확산 가능성에 대비해 오늘부터 정부합동 특별점검단을 2주간 운영한다.

이번 점검은 행안부 등 8개 부처와 지자체가 참여,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을 중심으로 중점관리시설 및 최근 집단감염 발생 시설 대상 방역수칙 위반행위를 단속하면서 접종증명·음성확인제 적용에 대해 안내와 계도를 실시한다.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특별점검단은)수도권을 중심으로 유흥업소와 식당, 카페, 방역패스 적용시설 등 세 가지 부분에 대해 방역수칙 위반행위를 집중적으로 단속하고 계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방역패스 대상시설은 계도기간에 대해 벌칙 적용을 유예한 것이지 제도 자체는 이미 시행된 것이며, 이를 준수해야 한다는 점을 유념해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아울러 “나아가 사업주 스스로 점검을 실시하는 체계를 도입하고 업종별 단체와 협회 등이 참여하는 민관합동 협의체를 구성해 자율적인 방역관리를 유도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단계적 일상회복 체계에서는 국민 여러분들의 자율적인 방역 실천이 중요하다”며 “사업주와 국민 여러분들께서도 스스로가 방역 최일선의 최종 사령관이라는 생각으로 일상 속의 방역 실천에 힘써달라”고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