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제시 과제 해결…혁신 스타트업 35곳 최종 선정
대기업 제시 과제 해결…혁신 스타트업 35곳 최종 선정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11.11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기부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공모전…선정기업에 최대 25억원 지원

대기업·공공기관이 내놓은 과제를 스타트업이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기술로 해결하는 상생협력 프로그램인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에 참여할 혁신 스타트업 35곳이 최종 선정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올해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 공모전을 진행해 참여기업 35곳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올해는 산업혁명·인공지능 두 개 분야로 나눠 참여기업을 모집했으며 4차 산업혁명 분야에서는 바이오헬스·산업재해 예방 등과 관련해 11개 대기업과 공공기관이 13개의 과제를 제시했고 스타트업 23곳이 참여한다.

신세계푸드가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의 일환으로 ‘친환경·생분해 밀키트 포장재 기술 개발’ 과제를 제안했는데 목재에서 추출한 나노셀룰로오스를 활용해 고기능, 생분해 포장재 개발 기술을 확보한 스타트업이 주목을 받았다.

한국산업안전보건공단은 ‘추락 사고 예방을 위한 지지대 및 알림장치 개발’ 과제를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사물인터넷(IoT) 센서 네트워크 기술을 확보한 실시간 이에이치에스(EHS, 환경·보건·안전) 관리 시스템을 아이템으로 하는 스타트업이 최종 선정됐다.

인공지능 활용 분야에서는 12개 과제가 제시돼 스타트업 12곳이 해결책을 찾는다.

LG AI연구원의 ‘소음 검사 기반 불량 부품 검출 시스템 고도화’ 과제에서는 지도학습 기반 비정상 데이터 분류 및 준지도학습 기반 이상감지 모델을 활용해 불량 부품검출 모델을 개발한 스타트업이 주목을 받았다.

한국남부발전의 ‘탄소중립 정책 기반 마련을 위한 연료 가격 예측 모델 개발’ 과제에는 차세대 인공지능 기술 등을 활용해 유연탄 가격 예측 모델을 제안한 스타트업이 선정됐다.

최종 선발된 스타트업은 1억원의 사업화 자금 등 최대 25억원의 정부 지원과 대기업과의 공동사업 추진 기회 등이 제공된다.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한 글로벌 진출의 기회도 얻는다.

차정훈 중기부 창업벤처혁신실장은 “올해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에 선정된 혁신기업들은 시장 여건이 어려운 상황에서도 스타트업이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혁신기술만 있다면 미래를 개척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보여줬다”며 “중기부는 새로운 상생협력 정책인 ‘대스타 해결사 플랫폼’을 확대해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서로의 문제를 함께 해결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