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협의체’ 구성…민관 통합워크숍 개최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협의체’ 구성…민관 통합워크숍 개최
  • 공성종 기자
  • 승인 2021.11.22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탄소중립, 관측·예측, 적응·예방…총 3가지 분과로 운영

정부와 학계·공공기관·정부출연연구기관 등 다방면의 전문가들이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머리를 맞댄다.

해양수산부는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협의체(TF)’를 구성, 22일 대면과 영상을 병행한 민관 통합워크숍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해수부는 전세계 온실가스의 20~30%를 흡수하고 파력과 조력 등 재생에너지의 보고로 불리는 해양의 중요성을 감안하고, 해수면 상승·고수온 피해 등 해양 기후변화의 양상과 영향을 통합적 시각에서 살펴볼 필요성에 따라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협의체’를 구성했다.

앞으로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협의체’는 탄소중립, 관측·예측, 적응·예방 등 세 가지 분과로 구성해 운영된다.

탄소중립 분과에서는 해운항만·수산업 분야의 탄소 배출 저감과 블루카본, 해양에너지 등을 활용한 흡수량 확대 및 친환경 전환 등을 다루며, 관측·예측 분과에서는 해수면·해수온 변동, 극지 해빙 등 해양 기후변화 영향과 수산자원·해양생태계 변동 추이의 관측·예측방안에 대해 논의한다.

아울러 적응·예방 분과에서는 연안침식, 수산업 피해 등 기후재해에 대한 해양수산 분야별 적응력 제고와 예방 방안을 논의한다.

협의체의 착수회의를 겸해 진행되는 이번 워크숍에서는 해양수산 전 분야에서 기후변화에 대한 관심도를 높이고 적극적인 대응책 마련의 필요성에 대한 공감대를 형성하는 한편, 추진 중인 과제와 미래 과제를 논의한다.

해수부는 워크숍에서 제시된 의견을 바탕으로 올해 연말까지 ▲해양수산 분야 탄소중립 체제 이행을 위한 주요 과제 ▲해양 기후변화와 이로 인한 수산·해양생태 등의 변화 추이에 대한 관측·예측 고도화 방안 ▲기후변화 적응·예방 대책의 다각화 방향 등이 포함된 ‘해양수산분야 2050 탄소중립 로드맵’과 ‘제4차 기후변화대응 해양수산부문 종합계획(2022~2026)’을 수립할 방침이다.

송상근 해수부 해양정책실장은 “국제적으로도 해양의 기후변화 피해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으며, 이와 동시에 기후변화의  대응방안을 찾기 위한 논의가 활발히 이뤄지고 있다”며 “민간의 다양한 전문지식이 실제 정책 수립에 적극 활용될 수 있도록 해양수산 기후변화대응 협의체를 활발히 운영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공성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