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 ‘KEPCO 탄소 중립 추진위원회’ 출범
한국전력, ‘KEPCO 탄소 중립 추진위원회’ 출범
  • 공성종 기자
  • 승인 2021.12.29 11: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환 부문 탄소 중립 향한 출발 시작

한국전력은 28일 ‘KEPCO 탄소 중립 추진위원회’를 출범하고, 전환 부문 탄소 중립을 향한 출발을 시작했다고 29일 밝혔다.

한전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출범식 및 첫 회의를 비대면 서면으로 시행했다.

KEPCO 탄소 중립 추진위원회는 탄소 중립 추진을 위한 사내 최고 심의 기구로서, 국내 총 온실가스 배출량의 37%[1]를 차지하는 전환 부문의 탄소 중립 실현을 위한 전략 방향과 주요 정책을 논의하고, 사내·외 전문가 및 이해 관계자들과의 연대와 협력을 통해 탄소 중립을 향한 최적 경로를 발굴해 나가기 위해 구성됐다.

첫 번째 안건으로는 전환 부문 탄소 중립의 구심점 역할을 담당할 KEPCO 탄소 중립 추진위원회의 구성·운영(안)을 심의했다.

위원회는 정승일 사장을 위원장으로 하고 △한전의 모든 경영진 △노동조합 대표 △사내 MZ 세대 직원 △전력 그룹사 본부장 △외부 전문가 등으로 다양하게 구성됐으며, 탄소 중립 관련 다양한 영역에 대한 효율적인 논의를 위해 현안 협의체와 사내·외 전문가들로 구성된 자문 그룹을 설치했다.

전력 산업 가치 사슬 전반의 탈탄소화를 견인하기 위해 발전 공기업 본부장 등이 참여하는 ‘전력 그룹 탄소 중립 협의회’를 구성해 탄소 중립 공동 프로젝트를 추진해 나가고, 전력 노조와 ‘노사 실무 협의회’를 설치해 전사 역량 결집을 통해 탄소 중립 이행 관련 사내 다양한 의견과 기능을 조율하기로 했다.

동시에 위원회는 재생 에너지·수소 등 과학 기술, 에너지 정책, 글로벌 협력 등 분야별 외부 전문가 6명으로 구성된 ‘KEPCO 탄소 중립 자문단’[2]을 운영해, 단순 자문 역할을 넘어 탄소 중립 이행 과정에서 전문가의 객관적이고 전문적 시각을 상시 반영하기로 했다. 또 미래 탄소 중립 시대를 이끌어갈 MZ 세대들의 목소리를 탄소 중립 정책 결정 과정에 반영하기 위해 사내 MZ 세대 30명으로 편성된 ‘MZ Net-Zero Board’를 구성했다.

위원회는 탄소 중립 전략 방향 및 워킹그룹(W·G)별 추진 과제를 심의하고, 과제 실행 과정에서 장애 요인과 추진 성과를 공유하는 등 핵심 역할을 수행할 예정이다. 그뿐만 아니라 주요 성과 발생 시 해상 풍력 및 신기술 실증 단지 등 해당 현장 점검, 에너지 분야 국내·외 전문가 초빙, 글로벌 유틸리티 포럼 개최 등 내용과 형식 면에서 유연하고 다양하게 운영될 예정이다.

이어서 두 번째 안건으로 ‘2050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한전의 역할과 과제 및 전력 그룹 협력 방안’에 대해 심의했다.

위원회는 전환 부문 탄소 중립을 선도하기 위한 계통 건설 및 운영 최적화, 탄소 중립 R&D 주도 등 전력 산업의 6개 핵심 역할과 과제[3]에 대해 집중적으로 검토했다. 아울러 탄소 중립 목표 달성을 위해 재생 에너지 확산, 암모니아·수소 등 무탄소 연료 기반 신전원 개발 확대, 재생 에너지의 적기 계통 접속을 위한 선제적 전력 계통망 보강 등 전력공급 시스템 전반의 전면적 혁신이 필요하다는 점에 공감했다.

위원들은 앞으로 한전이 KEPCO 탄소 중립 추진위원회를 중심으로 전력 그룹사 및 전력 산업계와 탄소 중립 핵심 과제 발굴 및 공동 R&D 수행 등 전방위적 협력 기반을 마련하고, 전력 기자재 제조사 등 협력사들과 소통을 강화해 친환경 설비 구축, 저탄소 제품 생산, 폐자원 재활용 등 국내 전력 생태계 전반의 탄소 중립 동참을 유도하는 한편, 글로벌 유틸리티와의 협력 체계 구축을 통해 정보 교류, R&D 협업 등 전력 산업 밸류 체인 전체의 혁신을 촉진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아울러 에너지 전환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연관 산업 침체, 좌초 자산 발생 등에 대한 합리적 지원 방안 모색과 더불어 공정한 에너지 전환 기반의 마련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제시됐다.

또 과학 기술, 에너지 정책, 글로벌 협력 등 각 분야 전문가로 구성된 자문위원들은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한전의 역할과 과제가 폭넓고 체계적으로 제시됐다”고 평가하며 “특히 꾸준한 에너지 효율 향상을 위해서는 자발적 수요 감축 유인이 필요하고, 이를 위한 전기 요금의 가격 시그널 기능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어 “탄소 중립은 한 기업의 노력만으로는 달성할 수 없으며, 공감대 형성에 기반한 사회적 역량 결집이 중요하다”며 연대,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한전은 앞으로 KEPCO 탄소중립 추진위원회 산하의 각 W/G을 중심으로 6개 핵심 역할별 세부 이행 과제를 도출하고 ‘에너지 탄소 중립 혁신 전략’ 등 정부 탄소 중립 정책과 연계해 탄소 중립 추진 전략의 이행력을 높일 예정이며, 그동안 탄소 중립 전략 수립 과정에서 발견하지 못한 사각지대 이슈 진단을 통해 신규 아젠다를 발굴한다. 또 각종 제도와 절차를 탄소 중립에 최적화할 수 있는 대안을 고민하는 등 지속 가능한 이행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정승일 사장은 “탄소 중립은 경제·사회 시스템 전반의 대전환을 요구하는 도전적 과제인 만큼, 국민 수용성과 사회적 공감대 확보를 통해 지속 가능한 이행 기반을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앞으로 위원회가 전환 부문의 탄소 중립 달성을 위한 전략 제시와 더불어, 핵심 과제를 발굴하고 국내 전력 생태계는 물론 글로벌 유틸리티와의 전방위 협력 체계를 마련하는 데 구심점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공성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