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 전라선에 첫 적용…신호기술 국산화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 전라선에 첫 적용…신호기술 국산화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04.19 1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성 6배 향상·수송력 1.2배 증가

그간 외국 기술에 의존하던 철도 신호 기술이 완전 국산화된다.

국토교통부는 19일부터 기존 열차제어시스템에 세계 최초로 철도 전용 무선통신망을 적용한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2)’을 전라선(익산~여수EXPO역·180㎞) 구간에 적용한다고 밝혔다.

열차제어시스템은 철도에서 열차의 위치를 확인하고 열차 간격을 확보해 안전한 운행과 제어 기능을 담당하는 시스템을 일컫는다.

KTCS-2는 열차위치 확인을 위한 궤도회로 등 일부 지상장치와 무선통신망을 활용하는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으로, 국토부가 2014년부터 2018년까지 국가 연구개발(R&D) 과제로 개발한 기술이다.

국토부는 영업실적 및 운영기술 확보와 해외시장 진출의 발판을 마련하기 위해 2018년 7월 전라선을 시범노선으로 선정해 이달까지 모든 검증 절차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특히 KTCS-2는 세계 최초로 철도 전용 무선통신망(LTE-R)을 기반해 개발한 열차제어시스템으로, 유럽표준규격을 적용해 해외 신호체계와 호환도 가능하다.

기존 외산 신호시스템(ATC)에 비해 안전성은 약 6배 향상, 선행 열차와의 운행 간격은 최대 23% 이상 감소됨에 따라 열차 수송력은 현재보다 1.2배 이상 증가하게 된다.

또 외산자재를 사용하는 외산 신호 시스템에 비해 개량비용은 약 50% 줄일 수 있고, 연간 유지보수 비용도 최대 50억 이상 절감될 것으로 기대된다.

KTCS-2는 기존 방식과 같이 선행열차의 위치는 지상장치에서 확인하지만 후행열차의 이동가능한 거리, 제한속도 등 열차 운행에 필요한 정보는 철도 전용 무선통신망을 통해 실시간 전송한다.

이에 따라 KTCS-2가 조기에 상용화되면 열차제어를 위해 선로 주변에 설치하는 신호기 등 지상장치는 최소화되고, 운행에 필요한 정보도 실시간 제공되므로 보다 안전하고 효율적으로 열차를 운행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지상장치 없이 무선통신만으로 열차위치와 운행정보를 주고 받는 차세대 신호체계(KTCS-3)로 나아가기 위한 연결고리 역할을 담당하면서 철도 신호시스템 분야의 기술적 자립을 완성할 것으로 전망된다.

KTCS-3은 궤도회로 등 지상장치 없이 무선통신망을 활용하는 이동폐색 기반의 열차제어시스템이다.

임종일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이번에 처음으로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을 영업노선에서 적용하면서 국내철도기술의 경쟁력은 한 단계 도약할 것”이라며 “KTCS-2를 노후화된 경부고속선을 시작으로 전국 노선에 점차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어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3)의 성능검증 연구도 조기에 완료해 해외 신호기술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