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5월 말 모든 방역조치 해제, 현명치 못해"
인수위 "5월 말 모든 방역조치 해제, 현명치 못해"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04.21 1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위험군과 취약계층은 보호 조치 병행해야
(사진=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유튜브)
신용현 인수위 대변인 (사진=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유튜브)

대통령직인수위원회는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를 해제한 것에 대해  “마치 코로나가 없는 것처럼 모든 방역 조치를 해제하는 것은 현명하지 못하다”고 언급했다.

신용현 인수위 대변인은 이날 종로구 통의동 브리핑에서 “안철수 인수위원장이 전한 메시지”라면서 “일상 회복을 하면서도 코로나 위험으로부터 고위험군과 취약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를 병행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신 대변인은 “여전히 하루 10만 명의 확진자와 하루 100명 이상의 사망자가 발생한다”며 “많은 방역·의료 전문가는 방역 조치 완화가 한꺼번에 이뤄져 자칫 방역 긴장감이 사회 전반적으로 약화하진 않을까 우려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마스크 착용은 모든 감염병 예방 관리의 기본 수칙이자 최종 방어선”이라며 “국민께서 잘 지키고 있는 마스크 착용에 대해 정부가 섣불리 방역 해제하지 않도록 당부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정부가 5월 말에 격리 의무를 완전히 해제한다고 결정한 것은 상당히 성급한 접근”이라며 “차기 정부는 충분한 검토를 거쳐 가능하다고 판단될 때 격리 의무를 해제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인수위 코로나특위는 요양 시설로 국한된 코로나 백신 방문 접종을 경로당 등 노인 여가 시설까지 확대해줄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며 “정부로부터 ‘이번 주부터 즉시 시행하겠다’는 답변이 왔다“고 전했다.

한편 현재 부친상을 당한 안 위원장은 장례 기간인 오는 22일까지 인수위에 출근하지 않고, 상주로서 빈소를 지킬 예정이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