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실외마스크 해제 '5월 하순' 상황 보고 판단
인수위, 실외마스크 해제 '5월 하순' 상황 보고 판단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04.27 13: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체적 기준은 새 정부서 마련
(사진=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유튜브)
(사진=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유튜브)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은 27일 실외 마스크 해제 시기에 대해 “5월 하순의 상황을 보고 판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열린 코로나비상대응특별위원회 보건의료분과 발표 브리핑에서 “실외에서 마스크를 언제 벗는지가 가장 궁금하실 텐데 실외마스크를 다음주에 당장 벗기 보다는 5월 하순 정도에 상황을 보고 판단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지금은 아직 전 세계적으로 보면 우리나라 확진자 수가 가장 많아 현재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을 수 있는 다른 나라와 직접 비교하기 힘들다”며 “상황이 가능하다면 실외에서는 마스크를 벗되 건물에 출입할 때는 실내 마스크 착용을 하는 것으로 의무화한다든지 하는 판단을 5월 하순 정도에 하겠다”고 강조했다.

안 위원장은 “실내 마스크 의무화는 당분간 지속될 것”이라며 “실내에서 마스크를 벗게 되면 거의 완전히 일상이 회복되는 증거이기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코로나19 비상대응 100일 로드맵' 언급과 함께 “코로나19 가을·겨울철 대유행을 예상하고 대비 체계를 갖출 것”이라며 “감염병위기대응자문기구를 통해 전문가 의견을 최우선 반영하는 방향으로 대응하겠다”고 설명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