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2일부터 실외 마스크 벗는다
5월 2일부터 실외 마스크 벗는다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04.29 13: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수위, "실외마스크 해제, 시기상조‥성급한 판단에 유감

대통령직인수위원회가 오는 2일부터 해제되는 실외 마스크 착용 관련 정부 방침에 대해 "너무 성급했다"고 우려를 표했다.

안철수 인수위원장은 "실외마스크 해제를 발표한 건 너무 성급한 판단"이라며 "오늘도 확진자가 5만명 이상인데 어떤 근거로 실외 마스크 착용을 해제할 수 있다는 것인지 과학적 근거가 명확하지 않다"고 이 같이 비판했다.

이어 "인수위에선 5월 하순 정도 됐을 때 상황을 보고 지금보다 훨씬 더 낮은 수준의 확진자, 사망자가 나올 때  판단하자는 권고안을 드렸다"고 말했다.

인수위 홍경희 부대변인도 "인수위는 코로나 일상 회복의 일환으로 마스크 착용의 해제 방향에 공감하지만, 현 시점에서 실외 마스크 해제는 시기상조임을 누누이 강조해 왔다"며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인수위는 현 정부가 향후 재확산 및 확진자 수 증가시 어떠한 정책적 대응 수단을 준비하고 이번 조치를 발표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부는 오는 5월 2일부터 실외에서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해제한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29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일부에서 우려가 있었지만 혼자만의 산책이나 가족 나들이에서조차도 마스크를 벗을 수 없는 국민들의 답답함과 불편함을 계속 외면할 수는 없다고 판단했다”며 이 같은 내용의 마스크 착용 지침을 발표했다.

김 총리는 “우리의 방역과 의료상황은 확실히 안정세를 찾고 있다”며 “오미크론 정점 기간과 비교했을 때 확진자 수는 20% 이하, 위중증 발생은 절반 이하로 줄었고 특히 중증병상 가동률도 10주만에 20%대로 내려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프랑스, 뉴질랜드, 싱가포르 등은 오미크론 정점 직후 또는 1개월 전후해 마스크 착용의무를 해제했지만 특별한 문제없이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며 “이번 실외마스크 착용의무 해제 문제는 전문가 분석, 세계적 흐름을 감안해 정부 내 치열한 논의를 거쳤다”고 설명했다.  

다만 “코로나19 유증상자 또는 고위험군인 경우와 다수가 모인 상황에서 1미터 이상 거리두기 유지가 불가능할 때, 비말 생성이 많은 경우에는 실외 마스크 착용을 적극 권고한다”고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