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위 “2030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정부 주도 콘트롤타워 구축”
인수위 “2030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정부 주도 콘트롤타워 구축”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05.04 1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주도, 민간의 유치 역량 최대한 활용하는 방향으로 재편

대통령직인수위원회(인수위)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해 정부가 주도하는 콘트롤타워를 구축하겠다고 민간과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헌승 인수위 2030 부산엑스포 유치 태스크포스(TF) 팀장은 4일 국정과제 브리핑 자료를 내고 부산엑스포 유치 방향 방안에 대해 "유치가 결정되는 시점이 불과 18개월 정도밖에 남지 않은 상황에서 해외 국가 대상 우리나라의 유치교섭 전략을 가다듬고 실행단계 수준까지 로드맵을 도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한 "유치 역량 강화를 위해 기존 거버넌스 체계를 정부가 주도하는 책임성 높은 추진체계로 전환하고, 동시에 기업과의 협력 등 민간의 유치 역량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향으로 재편하는 방안을 집중적으로 검토했다"고 말했다.

이 팀장은 "올해 말 또는 2023년 초로 예상되는 국제박람회기구(BIE) 사무국의 개최 현장 실사에 대비해 박람회장의 효율적인 배치나 항공, 도로 같은 교통수단의 접근성 등을 꼼꼼하게 점검해서 박람회를 유치하고 개최를 준비하는 데 지장이 없도록 안정적인 유치 기반을 조성하기로 협의했다"고 밝혔다.

인수위에 따르면 해당 국정과제 실현을 위해 정부가 주도하는 2030 부산세계박람회 '컨트롤타워'를 구축하고, 기관간 업무 중복이 최소화되는 범위 안에서 부처 내 전담 조직을 강화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현재의 민간 유치위와 정부 지원위원회를 통합해 내년 말까지 한시적으로 정부 직속의 '2030 부산세계박람회 정부 유치위원회'를 신설한다.

이와 함께 외교부, 산업부 등 유관부처 내에 전담 조직을 새롭게 편제하고, 유치 역량 강화를 위해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유치위원회, 외교부, 산업부 등 관련 기관의 전담 인력을 빠른 시간 안에 보강한다.

더불어 조속한 시일 안에 고위급 유치사절단 인력 풀을 구성하고, 유치교섭의 대상이 되는 국제박람회기구(BIE) 회원국부터 특사단을 파견해 고위급 인사를 대상으로 한 유치전을 적극 전개한다는 계획이다.

민관합동 유치 활동도 대폭 강화한다. 경제계 중심의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민간위원회'를 신설하기로 했고, 경제계를 대표해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이 위원장을 맡는다. 또 10대 그룹을 포함한 기업들도 힘을 모아나가기로 했다. 지난달 22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부산에서 전국 상공회의소 회장단·10대 그룹 대표들과 회동에서 경제계의 적극적인 유치 지원을 당부했다.

인수위측은 "향후 출범하는 새 정부는 앞으로 세계박람회를 통한 대한민국 재도약을 위해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와 성공 개최 준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아울러 인수위원회에서 확정된 국정과제에 대해서도 보다 구체적인 실행계획들을 마련하고 흔들림 없이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