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퇴임 연설 "대한민국 성공 응원"
문 대통령 퇴임 연설 "대한민국 성공 응원"
  • 공성종 기자
  • 승인 2022.05.09 10: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늘 5년 임기 마침표…무거운 짐 내려놓는다
문재인 대통령 퇴임 연설(사진=청와대 유튜브)
문재인 대통령 퇴임 연설(사진=청와대 유튜브)

문재인 대통령은 9일 퇴임 연설을 통해 “대통령으로서 무거운 짐을 내려놓는다”며 “그동안 과분한 사랑과 지지로 성원해 주신 국민 여러분께 무한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임기 마지막 말인 이날 오전 청와대 본관에서 "지난 5년 위대한 국민과 함께한 것이 더없이 자랑스럽다"며 “국민 모두의 행복을 기원하며 성공하는 대한민국의 역사를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5년은 국민과 함께 격동하는 세계사의 한복판에서 연속되는 국가적 위기를 헤쳐온 시기였다”며 “힘들었지만 우리 국민들은 위기 앞에서 하나가 되어주셨다. 대한민국은 위기 속에서 더욱 강해졌고 더 큰 도약을 이뤘다”고 평가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국격도 높아졌다. 대한민국은 이제 선진국이며, 선도국가가 됐다”며 “저는 위대한 국민과 함께한 것이 더 없이 자랑스럽다. 저의 퇴임사는 위대한 국민께 바치는 헌사”라고 말했다.

또 문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헌정질서가 무너졌을 때 우리 국민은 가장 평화적이고 문화적인 촛불집회를 통해, 그리고 헌법과 법률이 정한 탄핵이라는 적법절차에 따라, 정부를 교체하고 민주주의를 다시 일으켜 세웠다”며 “전 세계가 한국 국민들의 성숙함에 찬탄을 보냈고, 우리 국민은 위기를 겪고 있는 세계 민주주의에 희망이 됐다”고 말했다.

아율러 “나라다운 나라를 요구한 촛불광장의 열망에 우리 정부가 얼마나 부응했는지 숙연한 마음이 된다”며 “그러나 우리 정부가 다 이루지 못했더라도, 나라다운 나라를 향한 국민의 열망은 결코 멈추지 않을 것이다. 촛불의 염원은 여전히 우리의 희망이자 동력으로 피어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로 취임하는 윤석열 정부를 향해선 "이전 정부들의 축적된 성과를 계승시키고 발전시키길 기원한다"며 특히 "선거 과정에서 깊어진 갈등의 골을 메우며 국민 통합의 길로 나아갈 때 대한민국은 진정한 성공의 길로 전진할 것"이라고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공성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