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미도 놀이기구 타던 초등생 추락 부상
월미도 놀이기구 타던 초등생 추락 부상
  • 공성종 기자
  • 승인 2022.06.07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찰 "부모 진술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 조사 중"

인천 월미도에 있는 한 놀이공원에서 초등학생이 놀이기구를 타다가 바닥으로 떨어져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6일 인천 중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4시 9분쯤 인천시 중구 북성동 마이랜드에서 '점프보트'라는 놀이기구를 타던 A양(10)이 3m 높이에서 지상으로 떨어졌다. 점프보트는 문어발 형태로 된 놀이기구로 여러 탑승석이 위아래로 움직이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이 사고로 A양은 얼굴과 무릎 등을 다쳤고,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A양의 부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A양이 안전벨트가 이상하다고 알렸으나, (업체 측이) 놀이기구를 작동시켰다"고 말했으며 경찰은 이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달 22일에도 월미도 또 다른 놀이공원에서 추락사고가 있었다. 인천시 중구 북성동 월미테마파크에서는 '슈퍼점프'라는 놀이기구를 타던 B군(12)이 2∼3m 높이에서 지상으로 떨어져 다치기도 했다.

 

환경경찰뉴스 공성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