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직접 챙기겠다…매주 비상경제민생회의 주재”
윤 대통령 “직접 챙기겠다…매주 비상경제민생회의 주재”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07.05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공기관 경영 효율화로 허리띠 졸라맬 것
윤석열 대통령(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5일 “제가 민생 현장에 나가 국민의 어려움을 듣고, 매주 비상경제 민생회의를 주재하겠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주재한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앞으로 제가 직접 민생 현안을 챙기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윤 대통령은 “지금 경제가 매우 어렵다. 지난달 소비자물가의 경우 6% 정도 상승했다”며 “공급망 재편, 코로나 팬데믹이 겹치면서 전 세계가 70년대 오일쇼크 이후 가장 심각한 물가 충격을 받고 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정부는 물가 민생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관세와 유류세 인하로 공급비용을 낮추고, 취약계층의 생계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민생의 어려움을 더는 데에 공공 부문이 솔선하고 앞장설 것”이라며 “불요불급한 자산을 매각하고, 과감한 지출 구조 조정과 공공기관 경영 효율화로 허리띠를 졸라맬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렇게 해서 마련된 재원을 더 어렵고 더 힘든 분들에게 두텁게 지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지난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에 참석해 10개국 정상과의 양자 회담, 한미일 정상회담, 아시아·태평양 파트너 4개국 정상 회동을 비롯해 30여개국 정상들과 글로벌 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특히 나토 회의에서 보편적 가치와 규범에 대한 확고한 입장들을 확인하고, 국제사회가 연대를 통해 안보 위기와 글로벌 현안들을 해결하려는 치열한 노력들을 목격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민주주의·인권·법치는 공동체의 지속가능성을 유지하는 데 필수적인 핵심 가치이고, 그 가치를 실현하는 규범을 존중하는 것은 국내외가 다름이 없다”며 “우리가 직면한 국내외적 위기도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과 연대해서 그 위기를 극복해 나갈 수 있다”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