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서해 피격 공무원' 국방부·국정원 직원 조사
검찰, '서해 피격 공무원' 국방부·국정원 직원 조사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07.13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초조사 마치는 대로 압수수색 전망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국방부와 국가정보원 직원들을 잇달아 불러 조사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는 최근 박지원 전 원장 등을 고발한 국정원 관계자들을 불러 고발 계기 등을 조사했다.

해당 관계자들은 박 전 원장 고발과 관련한 국정원 자체 조사를 담당했던 직원들로 알려졌다.

이어 검찰은 현역 육군 대령인 윤형진 국방부 정책기획과장도 참고인 신분으로 지난 11일 불러 조사했다. 윤 과장은 지난달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 수사 결과 브리핑에서 "피살된 공무원이 월북을 시도했을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해 국민들께 혼선을 드렸다"며 유감을 나타낸 인물이다.

검찰은 윤 과장을 상대로 국방부가 사건이 발생한 지 1년 만에 숨진 공무원 이대준 씨가 자진 월북한 것이라던 과거 입장을 뒤집은 배경, 사건 당시 국방부 조치 상황 등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국정원과 국방부 관계자들을 상대로 기초 조사를 마치는 대로 사실관계 확인에 필요한 자료 확보를 위해 국정원, 국방부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