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변이 BA.2.75 '지역내 첫 감염'
코로나19 변이 BA.2.75 '지역내 첫 감염'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07.26 09: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번째 확진자 지인…누적 확진자 총 4명

코로나19 BA.2.75(일명 켄타우로스) 변이 국내 확진자가 1명 추가로 확인돼 누적 확진자가 총 4명이 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국내 BA.2.75 변이 감염 환자 1명이 추가로 확인됐다"며 "현재 역학 조사 중"이라고 지난 25일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이번 확진자는 충북에 거주하는 20대 외국인으로, 3차 접종까지 완료한 것으로 파악됐다. 증상 및 확진일은 모두 지난 13일이며 자택 치료 후 지난 20일 격리가 해제됐다.

이번 확진자는 지역 내 감염이 이뤄진 첫 사례로 판단되고 있다. 국내 두 번째 BA.2.75 확진자의 지인으로, 두 번째 확진자가 지난 5일 인도에서 입국했을 때 공항으로 마중을 나간 후 귀가 때까지 동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두 번째 확진자는 입국 이틀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두 번째 확진자도 3차 접종을 완료한 상태였다.

이번 확진자는 두 번째 확진자와 최종 접촉일 9일 만에 확진됐다. 이는 방역당국이 추산하고 있는 오미크론 변이 최대 잠복기인 8일보다 하루 더 긴 것으로, 의무 격리기간 기준인 7일을 넘어선다.

방대본은 BA.2.75의 잠복기가 다른 변이바이러스보다 더 길 가능성이 있는지에 관해 "확진자 1명으로 평가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면서 지속적인 조사를 통해 평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대본은 추가 확진자가 있는지 여부를 조사 중이다.

4번째 확진자를 제외한 3명의 BA.2.75 확진자의 증상은 모두 경증이다. 4번째 확진자의 증상 중증도는 방역당국이 조사 중이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