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여가부 폐지 로드맵 조속히 마련” 지시
윤 대통령 “여가부 폐지 로드맵 조속히 마련” 지시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07.26 09: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가부 업무보고, 가족유형별 맞춤형 지원 강화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년 새 정부 여성가족부 업무보고’ 사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여성가족부)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이 25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2022년 새 정부 여성가족부 업무보고’ 사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여성가족부)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5일 김현숙 여성가족부 장관으로부터 여성가족부 업무보고를 받은 뒤, 여가부 업무를 총체적으로 검투해 여가부 폐지 로드맵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김 장관은 업무보고에서 여가부 폐지와 관련된 보고는 하지 않았지만, 윤 대통령이 직접 여가부 폐지를 위한 지시를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윤 대통령은 김 장관의 업무보고를 받고 4가지 지시사항을 전달했다. 

대통령은 김 장관에게 어려운 경제위기 상황에서 한부모 가족, 위기 청소년 등 취약계층에 대한 세심한 배려와 지원 확대를 주문했다. 

아울러 △1인 가구 및 노인가구 증가 등 가족형태 변화에 능동적 대처, 가족 서비스 적극 발굴 △성희롱·성폭력 스토킹, 가정폭력, 교제폭력 등에 대해 관계부처와 협력하고 피해자 보호에 만전 기할 것 △여가부 업무 총체적 검토 후 여가부 폐지 로드맵 조속 마련 등을 지시했다. 

이에 김 장관은 "여가부 폐지에 대해 여가부 내 전략추진단을 만들어 전문가 간담회를 하고 있기 때문에 시간을 많이 갖고 하려 했다"며 "하지만 대통령께서 '조속히 빠른 시간 내에 안을 내는 것이 좋겠다'고 하신 것으로 이해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 장관은 국정과제를 중심으로 △다양한 가족유형별 맞춤형 지원 강화 △여성 경제활동 참여 확대 및 일·가정 양립 지원 △미래 인재로서의 청소년 성장 지원 △5대 폭력 피해자 보호·지원 강화 등 4대 핵심과제에 대해 보고를 실시했다. 

김 장관은 "아이돌봄서비스를 공공 중심에서 민간까지 확대, 가족센터를 중심으로 보편적 가족서비스 강화 등 국민의 일상과 함께 호흡하며, 생활에 힘이 되는 여성가족부가 될 수 있도록 국정과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