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훈처-경제계,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개선 업무협약
보훈처-경제계,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개선 업무협약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08.24 1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류보훈 동행’ 본격 추진…1호 주택은 최명수 애국지사 외손녀 자택

국가보훈처와 경제계가 독립유공자 후손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나서는 ‘일류보훈 동행’이 본격 추진된다.

보훈처에 따르면 23일 오후 2시 서울 암사동 ‘일류보훈 동행’ 1호 주택인 최명수 애국지사의 외손녀 자택에서 박민식 보훈처장과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김승모 한화 대표이사 등이 참석한 가운데 광복 77주년을 맞아 국가유공자의 주거환경 개선을 위한 업무협약이 체결됐다.

주거환경 개선 사업인 ‘경제계가 함께하는 일류보훈 동행’은 올해 2억 원 규모로 추진된다. 인테리어 전문가가 직접 대상 가구를 방문해 면담 후 실사를 거쳐 지원하는 등 대상자의 요구에 최적화된 서비스를 제공한다.

‘일류보훈 동행’ 1호 주택은 서울 암사동에 있는 최명수 애국지사의 외손녀인 이성자 씨(70세)가 거주하는 자택으로 선정됐다. 지난 1987년 지어져 단열이 안 되고 곳곳의 누수로 전기배관 등에 문제가 발생함에 따라 단열 창호 교체, 누수 방지 공사 등의 지원이 이뤄진다.

이날 업무협약식 이후 박 보훈처장은 이 씨에게 8월 ‘이달의 독립운동가’ 선정패를 전달했다. 또 허 전경련 회장, 김 ㈜한화 대표이사, 윤주경 국회의원과 함께 직접 주택 외벽을 보수하는 작업에 참여했으며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를 현관에 달아드리는 시간도 마련했다.

‘일류보훈 동행’ 1호 주택 대상자인 이 씨는 “빼앗긴 나라를 되찾기 위해 목숨걸고 독립운동을 하신 외할아버지의 헌신이 헛되지 않도록 예우해주신 정부와 경제계에 감사드린다”며 “독립유공자의 후손으로서 자긍심을 느낀다”고 소감을 밝혔다.

최명수 애국지사는 1922년 8월 설립된 대한통의부의 검무국장에 임명돼 통합독립운동단체 지도부의 일원으로 독립운동에 헌신했다.

1920년대 후반 만주를 떠나 상하이에서 활동하다 1934년 12월 체포된 뒤 국내로 압송, 1935년 6월 신의주지방법원에서 징역 2년 6개월을 언도받아 옥고를 치렀다. 정부는 지사의 공훈을 기려 1991년 건국훈장 애국장을 추서했다.

박 보훈처장은 “나라를 위해 희생한 국가유공자와 후손들의 영예로운 삶은 국가와 우리 사회공동체 모두의 책무”라며 “특히 오늘은 최명수 애국지사님이 활동한 대한통의부 설립 100주년으로, 조국독립을 위한 그 숭고한 헌신과 희생에 보답하는 길에 경제계가 함께 동행하게 돼 더욱 뜻깊다”고 말했다.

환경경차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