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총리 “112 누를 때는 도움 절실한 경우…조사 끝나는 대로 책임 묻겠다”
한 총리 “112 누를 때는 도움 절실한 경우…조사 끝나는 대로 책임 묻겠다”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11.03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례 이후에도 1:1 매칭 유지, 유가족 등 지원
한덕수 국무총리가 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한덕수 국무총리가 2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국무조정실)

한덕수 국무총리는 2일 이태원 사고 당일 저녁의 112 신고 녹취록을 공개한 것과 관련해 “경찰의 가장 기본적인 임무는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러한 임무를 수행하는데 안일한 판단이나 긴장감을 늦추는 일이 있다면 국민들의 믿음을 저버리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이태원 사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주재한 자리에서 “정부는 조사가 끝나는 대로 상응하는 책임을 엄중히 묻고 112 대응체계의 혁신을 위한 종합 대책도 마련하겠다”며 이 같이 말했다.

한 총리는 “국민 한분 한분이 112 버튼을 누를 때는 상당히 급박하고 경찰의 도움이나 조치가 절실한 경우”라며 “그 이면에는 언제든지 달려와 줄 것이라는 경찰에 대한 믿음과 신뢰가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경찰은 특별수사본부와 감찰을 통해 철저히 조사하고 국민들에게 투명하고 소상하게 설명해 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아울러 “각 부처는 문체부를 중심으로 국내외 언론과 소통을 강화하고 필요한 경우 사실관계를 언론에 정확히 전달하는 노력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특히 “복지부와 서울시는 유가족과의 1대 1 매칭을 장례를 마친 후에도 일정 기간 유지해 지원이 필요한 사항에 대해 지속적으로 안내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 총리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는 것은 정부의 가장 중요한 책무”라고 거듭 강조하며 “모든 공직자들은 다시 한번 각오를 다지고 이태원 사고의 수습과 재발방지를 위한 제도개선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이날 중대본은 복지부와 서울시에서 장례 이후에도 1:1 매칭을 일정 기간 유지해 유가족의 필요 사항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부상자 지원에 대해서도 중상자는 1인당 전담 직원을 2명으로, 경상자는 한 의료기관당 전담 직원을 2명으로 증원해 지원을 강화한다.

외국인 사상자에는 내국인에 준해 지원하고, 2명의 불법 체류자에 대해서도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본국 송환 비용을 포함한 장례비·치료비 및 구호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특히 유사한 사고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도 추진 중인데, 민간 전문가가 참여하는 다중인파사고 안전확보 T/F를 운영해 주최자 없이 다중이 밀집하는 행사와 축제의 안전관리 개선방안을 수립한다.

이와 함께 사고 원인 조사가 끝나는 대로 112 대응체계의 혁신을 위한 종합대책도 마련할 계획이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