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근무혁신 토론회…업무 생산성 향상 방안 모색
정부 근무혁신 토론회…업무 생산성 향상 방안 모색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11.11 15: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무방식 개선·정신적 스트레스 방지 정책 등 논의
김승호 인사혁신처장이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2년도 정부 근무혁신 포럼’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인사혁신처)
김승호 인사혁신처장이 11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2년도 정부 근무혁신 포럼’에 참석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사진=인사혁신처)

일 잘하고 활력 있는 공직사회를 위한 근무혁신 방안을 민·관·학이 함께 논의하는 공개 토론회가 열렸다.

인사혁신처는 11일 서울상공회의소에서 공공·민간기업 인사담당자, 복무 담당 공무원 및 학계 전문가 등이 참여한 가운데 ’2022년 정부 근무혁신 토론회(포럼)‘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공직사회 업무 생산성 제고를 위한 근무혁신 방향 모색‘을 주제로 열린 이번 토론회는 장소·인원 제약 없이 누구나 시청할 수 있도록 유튜브 채널 인사처TV로 생중계됐다.

디지털 대전환, 원격근무 확산 등 업무 환경 변화에 대응한 근무방식 개선 사례, 현장 공무원의 정신적 스트레스 방지를 위한 정책 제언 등에 대한 전문가의 발제에 이어 업무 생산성을 높이기 위한 공직사회 근무혁신 방향을 모색하는 종합토론으로 진행됐다.

특히 이날 토론회에서는 공공과 민간부문의 다양한 근무방식 개선 사례가 소개됐다.

기술보증기금에서는 공공기관 최초로 가상화방식 업무자동화(RPA)를 도입한 사례를 소개했다. 강승훈 엘지(LG)경영연구원 연구위원은 민간 부분의 근무제도 변화 동향과 그 시사점에 대해 발표했다.

강 연구위원은 “근무시간 단축과 장소·시간 유연화는 최근 근무제도 변화의 큰 흐름”이라며 “유행을 막연히 따르기보다 일 자체 성격과 구성원의 경험 등을 고려해 우리 조직에 가장 잘 맞는 방식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최유진 이화여대 교수는 “미국과 유럽 주요 국가들도 유연근무를 보편적 권리로 인정하고 있으며 제도의 올바른 정착을 위해서는 제도에 대한 명확한 가이드라인 제공이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이다영 국가트라우마센터 서기관은 경찰·소방 등 현장 공무원의 정신건강 문제에 대한 관심을 촉구하며 “근무환경 개선과 함께 일정 기간 쉬면서 상담받을 수 있도록 제도적 보완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박성민 성균관대 교수는 “근무혁신 추진과 복무제도 개선에 대해 긍정적 평가가 많다”면서 “효과적인 정책 추진을 위해서는 인사처를 중심으로 기관 간 전략적 협업 체계를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근무혁신을 위한 복무관리 체계 개선방안에 대해 제언했다.

발제 이후에는 조경호 국민대 교수를 좌장으로 ‘공직사회 업무 생산성 제고를 위한 근무혁신 방향’에 대한 종합토론이 이어졌다.

조 교수는 토론 이후 “최근 기업과 정부의 근무환경이 크게 변하고 있는데 디지털 기반 근무혁신이나 현장 공무원의 정신적 스트레스 해소 등 다양한 화두가 제시돼 의미 있는 토론회였다”고 평가했다.

김승호 인사처장은 이날 개회사에서 “근무혁신을 통해 공직사회 업무 효율성을 높이고 일 잘하는 사람이 우대받는 생산적 공직문화를 조성해나가야 한다”며 “포럼에서 제시된 고견을 바탕으로 일 잘하는 공직사회 구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