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 대통령 “공급 혁신으로 글로벌 위기 극복…핵심은 ‘디지털 전환’”
윤 대통령 “공급 혁신으로 글로벌 위기 극복…핵심은 ‘디지털 전환’”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2.11.15 10: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발리 B20서밋 기조연설…“디지털 공간서 ‘보편적 가치’ 구현에도 힘써야”
11월 14일 윤석열 대통령은 'B20 Summit 인도네시아 2022'에 참석했다.(사진=대통령실)
11월 14일 윤석열 대통령은 'B20 Summit 인도네시아 2022'에 참석했다.(사진=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은 14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B20 서밋(Summit)에서 글로벌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공급측 혁신이 필요하다며 “핵심은 ‘디지털 전환’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G20 회원국의 경제계 리더들이 참석하는 B20 서밋에서 ‘글로벌 복합위기 극복을 위한 기업의 역할, 그리고 디지털 전환 시대의 글로벌 협력’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

[윤 대통령 B20 서밋(Summit) 기조연설 전문]

윤 대통령은 “이번 위기는 수요측 요인보다는 공급측 충격이 크게 작용했다”며 “팬데믹 회복 과정에서의 공급망 차질, 다양한 지정학적 갈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해 생산비용은 올라가고, 공급 역량은 축소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따라서 위기에 대응하는 해법 역시 공급 측면에서 찾아야 하며 정부의 역할 또한 바뀌어야 한다. 저는 늘 민간 주도, 시장 중심으로 경제 시스템을 전환해 경제 체질을 강화함으로써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고 믿고 또 이를 강조해 왔다”며 “현재의 글로벌 여건 속에서 민간이 중심이 되는 공급측 혁신의 핵심은 바로 ‘디지털 전환’에 달려있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또 “디지털 기술이 기존의 산업, 데이터와 결합하며 비용 절감과 동시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해 나가는 과정에서 끊임없이 새로운 비즈니스가 발생하고 있다”며 “한국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민간 주도 성장’에서도 가장 역점을 두고 있는 부분이 바로 디지털 전환”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는 낡은 규제 혁신, 디지털 인재 양성, 인공지능·차세대 통신·사이버 보안 등 핵심 디지털 분야 기술 개발, 디지털 플랫폼 정부 등을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공급측 혁신을 통해 인류의 삶이 더욱 풍요로워지려면 디지털 공간에서의 보편적 가치 구현에도 힘을 쏟아야 할 것”이라며 “저는 지난 9월 뉴욕의 유엔 총회에 참석한 계기에 NYU 대학에서 자유, 연대, 인권과 같은 인류의 보편 가치가 디지털 세계에서도 실현될 수 있도록 새로운 디지털 질서를 만들고 지켜나가는 데 전 세계가 동참해 나가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다”고 언급했다.

윤 대통령은 “디지털 세계를 누구보다 잘 이해하고 있고, 동시에 바람직한 디지털 질서를 만들어 나가야 할 책임이 우리 모두에게 있다”며 “국경을 초월해서 누구도 소외되지 않고, 디지털 시대의 혜택을 공유할 수 있도록 B20가 중심이 돼 인류가 공감하는 디지털 질서를 정립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특히 “한국 정부는 새로운 디지털 질서의 구축을 위한 G20 차원의 논의를 선도하고 B20과 G20이 긴밀한 협의를 통해 이를 구현해 나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민간 주도의 공급측 혁신으로 글로벌 복합위기를 극복하기 위해서는 각국 정부 간의 협력뿐만 아니라 민간과 정부 간 협력, 또 민간 부문 간의 협력도 조화롭게 이뤄져야 한다”며 “이를 위해서는 B20의 역할과 위상에도 큰 변화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B20가 글로벌 공급측 혁신을 위한 다층적 협력의 핵심축으로 자리매김하기를 바란다”면서 “대한민국은 글로벌 리더 국가로서 B20의 적극적인 역할을 응원하고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