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생철새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 검출지역 집중 방역관리
야생철새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 검출지역 집중 방역관리
  • 정태진 기자
  • 승인 2019.03.22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역취약 대상 일제 소독 및 집중 관리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사진=농림축산식품부 제공)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개호)는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예방을 위해 야생철새 조류인플루엔자 항원 반복 검출지역, 3월 철새(야생오리류) 다수 서식지역, 가금 밀집사육단지 등 방역취약 대상에 대해 방역관리 강화를 추진한다.

우선, 3.20~3.21일 이틀 간 방역취약 대상에 대한 일제 소독을 실시하였다.

농가와 지자체는 자체보유 소독 차량과 장비를 총 동원하여 가금농가와 축산시설 내·외부와 차량 진‧출입로 등에 대해 일제히 청소와 소독을 실시했고, 관할 시‧군(읍‧면‧동)과 관련 협회에서는 사전에 SMS 등을 통해 소독 독려 홍보를 했다.

또한, 농사를 지으면서 가금을 사육하는 경작 겸업농가(전국 847개소)에 대해서는 농사일을 마치고 농장 출입 시 장비와 차량을 철저히 소독하는 등 방역준수사항을 3월말 까지 집중 지도‧홍보할 계획이라고 농식품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이러한 조치는 영농철이 시작되어 야생철새 분변에 의해 오염된 논‧밭에 있던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가금 사육농가로 유입되지 않기 위함이다.

농식품부는 아직 북상하지 않은 겨울철새가 국내 상당 수(37만수) 남아 있고, 최근까지 철새에서 AI 항원이 검출되는 위험시기로 가금농가와 축산시설에서는 AI 발생 예방을 위해 방역에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가금농가와 축산시설에서는 소독·방역시설에 문제가 없는지 꼼꼼히 정비하고 차량 진출입로와 축사 주변에 충분한 생석회 도포, 출입 차량과 인원에 대한 철저한 소독 등 AI 방역관리에 철저를 기해 줄 것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