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 친환경 전기열차 도입방안 연구 착수
국토교통부, 친환경 전기열차 도입방안 연구 착수
  • 박광래 기자
  • 승인 2019.01.15 2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한국교통연구원서 연구용역 착수보고회…지자체·전문가 자문단 구성·운영
(출처=국토교통부 공식 트위터 갈무리)
(출처=국토교통부 공식 트위터 갈무리)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친환경 전기열차의 국내 도입방안에 대한 정책연구용역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친환경 전기열차란’ 전기 등 친환경 동력원을 사용하고, 건설 과정에서도 자연 훼손을 최소화하여 환경 친화적으로 건설·운영하는 열차(고속·일반·도시철도와 달리 산악·공원 등의 지역에서 열차가 자동차와 도로를 혼용하여 운행하는 등 환경 친화적으로 건설·운영)로서 그간, 일부 지자체가 지역주민의 교통편의 제공 및 관광 활성화를 위해 친환경 전기열차 도입을 추진해 왔으나, 국내에 사례가 없고, 노선의 연장과 열차의 규모가 제한되는 등 기술·제도적인 한계로 인해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있었다.

이에 따라 국토교통부는 친환경 전기열차의 국내 도입과 관련하여 해외사례 및 관련 기술·제도를 분석하고, 도입 시 필요한 법령 및 기술기준 등을 도출하기 위한 정책연구용역(한국교통연구원 / ‘18.12~‘19.10 / 약 1.88억원)에 착수했다.

이번 연구용역에서는 친환경 전기열차에 적합한 설비형식·교통방식을 제안하고, 민간사업자 등이 사업을 추진할 때 사업허가 등 충돌되는 법령에 대한 검토가 이루어진다.

아울러, 새로운 교통수단의 도입으로 인한 안전사고를 예방할 수 있도록 안전검사 항목·방법을 마련하고, 안전관리계획의 수립·검토, 사고 시 대응체계 등 안전관리 규정에 대한 개선방안도 도출할 예정이다.

한편, 연구기관(한국교통연구원)은 연구용역의 진행 과정을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공유하고,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지자체·전문가가 참여하는 연구자문단도 구성·운영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