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화학사고 집중 예방활동 돌입...“안전사고, 바짝 긴장하자”
전국 화학사고 집중 예방활동 돌입...“안전사고, 바짝 긴장하자”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4.12 14: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 13일부터 3주간 밸프스 안전 캠페인 실시
취급시설 화학사고 예방 및 현장 안전 확보 추진

 

(사진=환경부)
(사진=환경부)

가스 및 황산 유출 사고 등 화학사고로 인한 인명피해를 막기 위해 정부가 13일부터 3주가 화학사고 집중 예방 활동에 돌입한다.

환경부에 따르면 2020년 이후 발생한 화학사고 93건을 분석한 결과 시설관리 미흡, 작업자 안전기준 미준수 등이 약 80%를 차지한다.

이 중 화학물질 취급시설의 부속 설비인 밸브, 플랜지, 스위치를 조작하는 과정에서의 사고가 다수를 차지하고 있어 환경부는 유사 사고 예방에 초점을 맞추고 이번 예방 활동을 마련했다.

환경부는 전국 1만 2000여 개 유해화학물질 취급 사업장을 대상으로 오는 13일부터 유역(지방)환경청, 화학재난합동방재센터와 합동으로 밸프스(밸브, 플랜지, 스위치 사전 점검·확인) 안전 캠페인을 실시한다.

이번 안전 캠페인은 현장 작업자가 화학물질 취급 전 밸브, 플랜지, 스위치의 정상 여부 등을 확인하여 화학사고를 예방하는 홍보활동이다.

앞서 낙동강유역환경청은 지난해 10월부터 경남·울산지역에서 이와 같은 캠페인을 시범적으로 실시한 결과, 화학사고가 현저하게 감소하는 효과를 얻었다.

환경부는 이번 안전 캠페인의 취지를 담은 스티커와 포스터 등 홍보물을 제작하여 관할 기관을 통해 화학물질 취급시설이 있는 전국 사업장에 배포하기로 했다. 캠페인에 활용된 스티커, 포스터, 현수막 등의 자료를 활용하려는 사업장은 화학물질안전원 누리집에서 관련 자료를 내려 받을 수 있다.

홍보물 배포 외에도 영세사업장 및 화학사고 취약 사업장에 대한 정기·현장점검 강화, 사업장 직접 방문을 통한 지도 활동 등을 통해 화학사고 예방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환경부는 설명했다.

사업장 내 정비보수 및 작업 전후 시 “밸‧프‧스” 구호 제창, 작업 시작 전 안전 점검 회의, 개인보호구 착용 및 안전절차 숙지 등을 독려하고 작업자들이 안전 점검을 생활화하도록 이끌 계획이다. 무허가·불법 의심 사업장에 대한 특별점검도 적극 추진하여 화학안전관리의 사각지대에 있는 사업장 등을 적발하고 화학사고 발생 위험성을 낮출 방침이다.

한편 환경부는 화학사고 예방을 위해서는 경영진의 관심과 의지가 매우 중요한다는 판단 아래 환경부 생활환경실장 주재로 주요 기업의 경영진이 참석하는 화학안전선포식을 이달 중에 개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밸프스 캠페인, 작업 시작 전 안전 점검회의 등의 사고 예방 효과를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경영진의 안전의식을 높이기 위한 교육 등도 병행한다.

지역사회 차원의 캠페인 참여를 독려하고 사고 사례 등을 전파하기 위해 화학안전관리 협치(거버넌스)와 화학안전공동체 등 지역 협의체도 적극 활용하며 밸브·플랜지 사고사례 및 주요 원인, 안전대책 등 안전 정보를 지역의 같은 업계에 알려 기업이 자체적으로 유사 시설을 점검·대비할 수 있도록 한다.

황석태 환경부 생활환경정책실장은 “화학사고는 아차 하는 순간에 일어나므로 현장 작업자의 안전의식 제고가 사고 예방의 첫걸음이다”라며, “이번 화학사고 집중 예방 캠페인은 화학물질 취급시설의 화학사고를 저감하고 인명 피해를 줄이는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