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진 대구시장, ‘화이자 백신 구입’ 논란 공식 사과
권영진 대구시장, ‘화이자 백신 구입’ 논란 공식 사과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6.08 14: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의로 시작한 일이 파장…제 불찰"
권영진 대구시장 (사진=대구시)
권영진 대구시장 (사진=대구시청)

권영진 대구시장이 화이자 백신 구매 주선 논란과 관련해 8일 오후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권 시장은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의 백신구매를 돕기 위해 선의로 시작한 일이 사회적 비난과 정치적 논란을 야기하면서 우리 사회에 큰 파장을 불러일으켰다"며 사과 입장을 표명했다.

그는 "단순한 백신 도입 실패 사례 중 하나인 이 이야기가 `가짜 백신 사기사건` 논란으로 비화된 원인을 제공한 것은 저의 불찰이었다"고 언급했다.

이어 "지난달 31일 대구시가 의료계 대표들과 함께 백신 접종을 호소하는 담화문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지자체 차원의 백신 구매 가능성을 묻는 기자 질문에 답하면서 정부가 검토 중인 사안을 성급하고 과장되게 언급함으로써 정치적 논란으로 비화되도록 자초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대구시는 화이자 백신 3000만명분을 3주 안에 공급할 수 있다는 지역 의료계와 외국 무역회사의 제안을 정부에 전달했다. 대구시의사회와 의료기관 모임인 메디시티협의회 등은 화이자 백신 공동 개발사인 독일 바이오엔테크를 통해 국내 백신 공급을 추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보건복지부는 이 백신 구매건은 공식 유통경로가 아니며 신뢰성에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

한국화이자제약 역시 "화이자-바이오엔테크의 코로나19 백신 `코미나티주`를 국내 수입·판매·유통할 권리는 화이자에만 있다"며 "해당 사안에 대해 진위 여부를 조사 중으로 국제 수사기관과 공조한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 업체·개인에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는 입장을 낸바 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