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 10명 중 6명 복합몰 의무휴업 '반대'
소비자 10명 중 6명 복합몰 의무휴업 '반대'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7.26 1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무휴업시 ‘전통시장 및 골목상권 대체이용' 12.6% 불과
(자료=대한상공회의소)
(자료=대한상공회의소)

복합쇼핑몰 이용 경험이 있는 소비자 10명 중 6명은 ‘복합쇼핑몰 공휴일 의무휴업규제’ 도입을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는 25일 최근 6개월 이내에 복합쇼핑몰을 방문한 서울·수도권 소비자 1000명을 대상으로 한 ‘복합쇼핑몰에 대한 소비자 인식 및 이용실태 조사’ 결과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복합쇼핑몰은 ‘쇼핑, 오락, 업무 기능이 집적돼 문화와 관광시설의 역할을 하는 점포’를 의미하며, 현재 국회는 복합쇼핑몰에 대해서도 대형마트와 같이 월 2회 공휴일 의무휴업을 도입해야 한다는 유통산업발전법 개정안을 논의 중이다.

조사결과, 복합쇼핑몰 영업규제(월 2회 공휴일 의무휴업)에 대한 찬반여부를 묻는 질문에 대해 응답자 10명 중 6명(62.6%)은 반대 의사를 밝혔고, 찬성한다는 의견은 18.9%로 나타났다.

의무휴업에 반대하는 이유로는 ‘주말에 쇼핑이 불가능해 불편해서(69.6%)’를 가장 많이 꼽았고, 이어 ‘규제해도 전통시장·골목상권 활성화에 도움 안돼서(56.7%)’, ‘소비자 선택폭 제한’(53.5%), ‘의무휴업으로 입점 소상공인 동반피해’(26.7%), ‘방문객 감소로 주변상권에 부정적 영향’(17.6%) 등이었다.

의무휴업 제도 도입으로 복합쇼핑몰을 이용하지 못할 경우, ‘전통시장·골목상권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은 12.6%에 불과했다. 반면 ‘문 여는 날에 맞추어 해당 복합쇼핑몰 다시 방문하겠다’는 의견이 42.4%, ‘다른 구매채널을 이용하겠다’고 답한 의견은 25.5%로 조사됐다.

복합쇼핑몰 영업규제 도입이 지역상권 활성화에 도움이 되느냐에 대한 질문에서는 ‘도움되지 않는다’(48.2%) 의견이 ‘도움이 된다’(24.2%)는 의견보다 두 배 정도 많았다.

복합쇼핑몰 의무휴업시 다른 구매채널을 이용하겠다는 사람들은 대체채널로 온라인몰(54.5%)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이 가장 많았고, 이어 대형마트(23.9%), 백화점(15.3%), 슈퍼마켓(4.3%) 등을 차례로 들었다.

만약 복합쇼핑몰에 대한 영업규제가 도입될 경우에 적절한 의무휴업 요일로는 대다수가 평일(83.6%)을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대다수 이용자들은 시간적 여유가 많은 주말(77.2%)에 주로 가족(58.6%)과 함께 복합쇼핑몰을 찾는다고 답했다. 1회 방문시 평균 2.8시간가량 체류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평일 방문객은 22.2%였으며, 방문 시 동반자는 가족 외에 △친구 15.2% △연인 14.5% △혼자 11.7% 순으로 많았다.

복합쇼핑몰을 선호하는 이유에 대해서는 ‘쇼핑, 외식, 여가·오락·문화활동을 한곳에서 해결할 수 있어’(36.8%)를 가장 많이 꼽아, 바쁜 일상생활로 인해 한 장소에서 모든 것을 해결 가능하다는 점이 복합쇼핑몰의 가장 큰 인기요인임을 짐작케 했다. 이어 ‘쾌적한 쇼핑환경’(21.6%), ‘다양한 브랜드’(13.5%) 등을 차례로 지목했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