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형 일자리 공장 준공…전기차 산업 집적지로 ‘첫 발’
군산형 일자리 공장 준공…전기차 산업 집적지로 ‘첫 발’
  • 고명훈 기자
  • 승인 2021.08.20 13: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디슨모터스, 올해 전기버스 100대·전기트럭 2500대 생산

전북 군산형 일자리가 전기차 산업 집적지로 도약하기 위한 발걸음을 내디뎠다. 

19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이날 군산 새만금 산업단지 내 에디슨모터스(주) 공장에서 군산형 일자리 에디슨모터스(주) 준공식이 열렸다. 이번 행사는 에디슨모터스를 비롯한 군산 노·사·민·정이 2019년 10월 군산형 일자리 상생협약을 체결한 이후 2년 10개월 만이다.

지난 6월 ㈜명신이 1호차 출고식을 개최한 데 이어 에디슨모터스 생산공장까지 가동하면서 군산형 일자리가 본격적인 궤도에 오르게 됐다.

상생형 지역일자리는 지역 경제주체(노·사·민·정) 간 대화와 협력을 기반으로 양질의 일터를 조성하는 사업으로, 군산을 비롯해 광주, 경남 밀양 등 전국 5개 지역이 최종 선정돼 원활하게 추진되고 있다.

군산형 일자리는 지역 노·사·민·정 간 양보와 타협을 바탕으로 중소·중견기업 위주의 전기차 클러스터를 조성해 3년간 3418억원의 투자와 정규직 1026명 고용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에 참여한 기업들은 지난해 6월 체결한 밸류체인 협약을 기반으로 공동 R&D·마케팅·물류 등 협력 사업을 추진하고, 기업 간 동반성장을 위해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또, 우리사주제·노동자 이사회 참관제 등을 도입해 안정적 노사관계를 구축하고, 투명경영을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는 등 노사 간 상생 방안도 마련했다.

특히, 이번에 준공한 에디슨모터스㈜는 연말까지 전기버스 100대, 전기트럭 2500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어 상용차(버스, 트럭 등)의 미래차 전환을 이끌며 군산의 신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사진=산업통상자원부)

또한, 해당 기업은 신규고용인원 83명 중 63명(약 75%)을 지역 인재로 채용하는 등 청년들이 고향에 머물며 지역 경제에 버팀목이 될 수 있도록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문승욱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군산형 일자리 기업들이 그린과 디지털이라는 산업 대전환의 시기에 전기차 산업 집적지를 만들어 지역경제를 풍요롭게 하고, 우리 경제의 성장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해 주기를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후에도 상생형 지역일자리 사업 효과가 지속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 사업을 추가적으로 발굴·제공하며, 지자체와 긴밀하게 소통해 운영 과정상의 애로사항을 파악하고 해소할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환경경찰뉴스 고명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