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백신 접종계획 보완…"더 많은 국민이 더 빨리 맞도록"
김 총리, 백신 접종계획 보완…"더 많은 국민이 더 빨리 맞도록"
  • 조희경 기자
  • 승인 2021.08.24 14: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체류 외국인 확산세 심각, 선제검사 확대

김부겸 국무총리는 24일 “보다 많은 국민들께서 좀 더 빨리 백신을 맞으실 수 있도록 접종계획을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백신접종이 한층 가속화되면서 염원하던 일상 회복의 길에 한 발 더 가까워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김부겸 국무총리가 24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사진=국무조정실)

김 총리는 이어 “정부 대표단의 미국 모더나 본사 항의 방문 등 여러 가지 노력을 통해 9월초까지 701만회분의 모더나 백신 도입이 확정됐고, 약속했던 일부 물량은 어제 국내에 도착했다”며 “앞으로도 정부는 안정적인 백신수급과 차질없는 예방접종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총리는 “좀 더 강화된 방역조치가 이번 2주 동안 시행된다. 영업시간 단축으로 또다시 자영업자분들께 고통을 드리게 돼 참 안타깝고 죄스러운 심정”이라며 “하지만 정부는 4차 유행의 고리를 이번만큼은 반드시 끊어내고자 한다”고 말했다. 

또한 김 총리는 “최근 들어 국내에 체류 중인 외국인의 확진비율이 13.6%까지 높아졌고 일부 지역에서는 확진자 세 명 중 한 명이 외국인일 정도로 확산세가 심각하다”며 “감염 확산의 불씨가 될 수 있는 만큼 선제적인 대응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각 부처와 지자체는 외국인 밀집 거주 지역이나 외국인 근로자가 많은 일터에 대해 선제검사를 확대하고 현장점검도 한층 강화해 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외국인 고용 사업주들에게 “정부는 방역에 있어서는 약속한 대로 체류 자격을 따지지 않는다”며 “신분에 대한 불안감을 가지고 있는 미등록 외국인 근로자들이 코로나 검사와 예방접종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안내와 설득에 직접 나서달라”고 당부했다. 
 

환경경찰뉴스 조희경 기자